文 대통령, 일본 수출규제로 한국기업 피해시 필요 대응 취할 것

입력 2019.07.08 16:01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와 관련 "한국 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존 정부 입장과 동일 선상 발언으로, 강경 발언을 이어가고 있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대립각이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조선일보 DB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무역 제한 조치에 따라 우리 기업의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전 세계 공급망이 위협받는 상황에 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며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해, 정부 주도 해결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민간기업 간 거래를 정치적 목적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에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우려한다"며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상황 진전에 따라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 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해야 한다"며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며 "한편으로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간 누적돼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