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수출 규제보다 韓・日 관계 악화가 더 걱정"… 日 매체 보도

입력 2019.07.10 18:51 | 수정 2019.07.11 11:23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은행 관계자와의 자리에서 한일관계 악화를 걱정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반일 감정 심화로 양국간 냉전 장기화를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아사히 계열 방송사 ANN은 10일 이재용 부회장과 일본 대형은행측 자리에 동석했던 관계자의 말을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ANN은 이재용 부회장이 일본 은행과의 자리에서 ‘한일 관계 악화를 걱정했다’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자료 ANN 갈무리
보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문제보다 8월15일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 내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과 반일 시위가 확산되는 것을 더 걱정했다. 한국내 반일 감정이 확산될 경우 정치적 이슈로 불거진 이번 양국간 대결구도가 장기화하고 이것이 양국간 해법 도출에 어려움을 겪을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도 현 상황에서 서로를 자극하는 것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문병기 국제무역원 수석연구원은 "일본 정부의 관심은 우리 정부의 반응이지만 국민 불매 운동도 달갑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허윤 서강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외교 분야에서 일본이 조치를 철회할 수 있는 명분을 줘야 한다"며 "일본도 양보를 해야겠지만 우리도 양보로 일본에 퇴로를 만들어줄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한일관계 #대형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