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 30주년 맞이해 취약 계층 어린이 3000명 무료 초청

입력 2019.07.11 16:18

롯데월드 어드벤처는 개원 30주년을 맞이해 7·8월 두달 간 총 3000명을 초청하는 ‘드림티켓’ 행사를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초청 행사는 서울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어린이재단 등과 함께 진행한다. 장애인, 독립유공자, 다문화가정, 미혼모가정, 소아암 아동 등 사회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 / 롯데월드 제공
11일에는 개원 기념일을 맞아 첫 번째 초청 대상인 천안의 푸른아이지역아동센터 어린이 40명을 비롯해 120명이 테마파크를 찾았다. 이 날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소속 드림합창단의 신나는 공연과 장애를 딛고 용기와 희망을 전하는 네 손가락 피아니스트 이희아의 공연도 함께 열렸다.

롯데월드는 7월 1700명, 8월 1300명을 순차적으로 초청할 예정이다. 롯데월드는 2013년부터 테마파크 방문이 어려운 사람을 대상으로 드림티켓 초청행사를 진행해왔다. 롯데월드에 따르면 현재까지 8만명이 넘는 취약 계층이 초청됐다. 회사는 2019년 총 2만명을 초청할 계획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