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9월 중 최종 선정

입력 2019.07.12 11:46

네이버가 제2데이터센터 부지를 선정하기 위한 공개 모집 절차에 착수한다. 오는 9월 최종 후보지를 선정하고, 2022년 상반기 중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12일 네이버는 오후 2시부터 네이버 데이터센터 접수를 시작한다. 유치 의향이 있는 지자체는 7월 23일까지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춘천에 위치한 네이버 제1 데이터센터 ‘각'./ 네이버 제공
신청 자격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또는 2020년 1분기까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로 변경이 가능할 것 ▲전체 부지 면적 10만㎡(3만250평), 지상층 연면적 25만㎡(7만5625평) 이상 ▲전력 공급 용량 200메가볼트암페어(MVA) 이상 ▲최소 2개 이상의 통신망 ▲하루 상수도 공급량 5100톤 이상 등을 갖춘 지역이어야 한다.

네이버는 8월14일까지 심사와 현장 실사를 진행한 뒤 9월 중 최종 우선협상 대상을 선정한다.

앞서 네이버는 경기 용인시 인근 4만평 규모의 제2 데이터센터 건설을 계획 중이었다. 하지만 데이터센터에서 전자파가 발생해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용인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결국 건설 계획을 철회했다.

이후 경기도 수원과 파주, 의정부, 충북 충주, 경북 포항 등 수십개 지자체에서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경쟁에 나서고 있다.

네이버 측은 "제2데이터센터는 부지 선정을 시작으로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기록하겠다"라며 "5세대(5G), 로봇, 인공지능, 빅데이터의 활용과 같은 미래 첨단 산업의 국가 경쟁력을 높이고 안전하게 데이터를 저장 및 관리하며 우리의 데이터 주권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