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신형 알티마, 한국서 조용히 출시

입력 2019.07.16 10:30 | 수정 2019.07.16 10:45

닛산의 주력 세단 알티마가 6세대 완전변경으로 한국 시장을 찾았다. 하반기 국내 시장 공략의 핵심 제품이지만 한일 수출 규제 갈등으로 특별한 행사 없이 조용히 판매에 돌입했다.

닛산 신형 알티마. / 한국닛산 제공
한국닛산은 신형 알티마를 국내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2960만원부터 시작하는 가격경쟁력과 가변압축 터보 엔진, 강화된 편의품목 등을 앞세웠다.

신형 알티마는 6세대 완전변경차다. 신규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해 이전 세대보다 길이와 너비가 25㎜ 늘리고 높이는 25㎜ 낮췄다. 안정적인 자세에 콘셉트카 ‘닛산 V모션 2.0’의 강렬한 디자인 요소를 배치했다. 실내는 우드톤 그레이 가죽과 크롬 몰딩으로 고급감을 연출하고, 널찍한 레이아웃으로 개방감을 살렸다.

엔진은 4기통 2.5리터 직분사 가솔린과 2.0리터 터보 가변압축비 엔진 등 2종이다. 터보 엔진은 최고 252마력, 최대 38.7㎏·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료효율은 복합 12.2㎞/L다. 주행상황에 따라 압축비를 조절, 고성능·고효율을 동시에 달성했다. 2.5리터 가솔린도 부품과 디자인 등 80% 이상 재설계했다. 최고 184마력, 최대 24.9㎏·m의 성능에 효율은 복합 12.9㎞/L를 기록했다.

안전품목으로 10개의 SRS 에어백, 보행자 움직임을 감지하는 인텔리전트 비상 브레이크, 차 주변 360도 상황을 보여주는 인텔리전트 어라운드 뷰 모니터, 주행 중 차간거리 제어, 차선 이탈 방지, 운전자 주의 경보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화면 터치 또는 수동버튼 조작으로 접근 가능하다. 7인치 어드밴스드 드라이브 어시스트 디스플레이는 주요 정보를 직관적으로 운전자에게 보여준다. 승차감을 강조한 ‘저중력 시트'도 눈에 띈다.

가격은 2.5 스마트 2960만원, 2.5 SL 테크 3550만원, 2.0 터보 4140만원이다(개소세 3.5% 기준). (개별소비세 인하분 반영)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