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그 이상' 애스턴마틴 최고성능 발키리 공개

입력 2019.07.16 10:35 | 수정 2019.07.16 10:48

애스턴마틴이 최고출력 1000마력 이상의 ‘하이퍼카'를 최초 공개했다. 150대 한정판으로 올 4분기부터 출고될 예정이다.

애스턴마틴 발키리. / 기흥인터내셔널 제공
애스턴마틴 공식 수입사 기흥인터내셔널은 영국 실버스톤 서킷에서 신형 고성능 스포츠카 발키리를 공개했다고 16일 밝혔다.

발키리는 14일(현지시각) 개최된 2019 영국 F1 그랑프리에서 고성능차 전문 테스트 드라이버 크리스 굿윈의 서킷 주행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미드십 엔진 구조의 발키리는 최고출력 1160마력에 달하는 고성능 스포츠카다. 내구레이스 대회를 겨냥해 애스턴마틴이 개발한 신차로 일반 도로에서도 주행 가능하다.

F1에서 협업 중인 애스턴마틴 레드불 레이싱팀과 파트너사들이 신차 개발에 참여했다. 특히 발키리의 코드명 AM-RB 001은 애스턴마틴과 레드불의 협업을 상징한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레이싱카 공기역학 분야에서 명성이 높은 아드리안 뉴이의 5년전 스케치에서 출발한 발키리 프로젝트는 디지털 모델링, 시뮬레이션 작업을 거쳐 최종 단계인 양산형 생산을 앞두고 있다.

발키리는 150대 한정 생산한다. 사전예약을 통해 모두 주인을 찾았다. 2019년 4분기에 출고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