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B2B 사업 中企로 확산 이끈다

입력 2019.07.16 11:01

이통3사가 대기업 중심인 5G 기업간 거래(B2B) 사업을 중소기업으로 확산한다. 자사의 5G 기술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5G 파트너로서 산업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목표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은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 운영인력 6만명 양성을 목표로 한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왼쪽)과 김형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일자리본부장이 16일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있다. / LG유플러스 제공
16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중기부와 협력으로 5G 스마트팩토리 제공 대상을 대기업 중심에서 중소기업 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5G 기반 스마트공장배움터 실증 적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15일 체결했다.

LG유플러스는 8월 말까지 안산 중소기업연수원 스마트공장배움터의 이동형 로봇, MCT설비 센서, 비전검사 ROS 등 실습용 설비에 5G 모듈과 산업IoT 솔루션인 모터진단, 직캠 등 첨단 신기술을 적용한다. 향후 신축되는 스마트공장배움터도 5G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팩토리 교육장으로 선보인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안산 스마트공장배움터에서 교육 예정인 1만명의 스마트공장 운영자들에게 5G 기반의 최첨단 실습장을 제공한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은 "양측의 협력은 스마트팩토리 보급확산과 스마트제조 전문인력 양성을 촉진할 것이다"라며 "스마트공장배움터 5G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중소기업에 특화된 5G 스마트팩토리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B2B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말했다.

KT 모델이 5G 스마트팩토리 상품을 보여주는 미니 제조 공정라인을 체험하는 모습. / KT 제공
KT도 5G 스마트팩토리의 중소기업으로 확산을 위해 파트너사들과 공동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는 중이다.

KT의 스마트팩토리 파트너 사업자는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텔스타홈멜, 유도그룹이다.

KT는 국내 로봇시장 점유율 1위의 현대중공업지주와 협력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도입에 따른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줄인다. 이를 위해 최적화된 로봇 관리 시스템인 HRMS에 5G 기술과 에지 클라우드 기술을 적용한다.

머신비전 분야 세계 1위 기술력을 보유한 코그넥스와 협력으로 머신비전 도입비용을 절감해 스마트팩토리 확산을 추진한다. 텔스타홈멜과는 5G 디바이스 공동 개발을 통해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소요되는 시간을 절감한다. 유도그룹과 협력으로 스마트 물류자동화 및 통합생산관리 플랫폼을 확산해 도입기업의 생산성을 향상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 두 번째)이 5G 딜리버리 로봇을 장관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도 5G 파트너로서 중소기업과 손잡고 산업혁신에 나선다. 5G와 AI 기반의 산업간 융복합 생태계 조성을 통해 중소 파트너사, 기업 고객이 모두 상생하고 발전할 수 있는 비즈니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3월부터 5G 스마트오피스를 중소·벤처기업 등에게 기술 협업을 제안하는 교류의 장으로 운영 중이다. 5G 스마트오피스에서 각종 5G 솔루션 제안, 테스트 지원이 가능하다. 필요 시 B2B 협업을 위한 사무 공간 사용도 가능하다.

중소기업이 아이디어만 있으면 이곳에서 손쉽게 기술 개발을 논의하고, 사업모델을 구체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산업간 긴밀한 협력 생태계를 확대한다.

SK텔레콤은 2018년 12월에는 5G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인 ‘5G 머신비전’을 안산 명화공업에 적용한 바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5G는 대한민국의 산업 지형을 바꾸고 일반 고객의 소비 행태까지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전 산업의 핵심 인프라다"라며 "정부와 국내외 기업과 함께 혁신적인 5G B2B 비즈니스 모델을 쏟아내 산업간 부가가치 창출 및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