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캐릭터 총출동" 문체부 주최 '캐릭터라이선싱페어 2019' 개최

입력 2019.07.17 11:33 | 수정 2019.07.18 09:05

뽀로로와 헬로카봇 등 국내외 주요 캐릭터가 총출동하는 전시회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9’와 ‘라이선싱 콘 2019’이 17일부터 2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9 현장. / 노창호PD
전시회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 코엑스가 공동주관한다.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9 현장. / 김형원 기자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이하 캐릭터페어)는 2019년 올해로 18회를 맞이했다. 한콘진에 따르면 전시회 관람객 규모는 12만명 이상이다.

한콘진은 올해 캐릭터페어는 만화애니메이션 축제 ‘서울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시카프)’와 동시 개최되는 만큼 20만명쯤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2019년 캐릭터페어에는 ▲‘뽀로로'와 ‘타요'를 앞세운 아이코닉스 ▲‘로보카폴리'의 로이비주얼 ▲‘공룡메카드’, ‘헬로카봇’의 초이락컨텐츠팩토리 ▲‘스푼즈'의 엔씨소프트 ▲미미인형 제조사 미미월드, ‘파워레인저'를 앞세운 반다이남코엔터테인먼트 등이 브랜드 별 부스를 꾸몄다.

전시회에는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드림웍스 등 국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도 참가해 총 250개 캐릭터, 800개 부스로 구성됐다. 규모는 2018년과 비슷하다.

캐릭터 라이선싱 페어 2019 현장에 나타난 ‘파워레인저' 대원. / 김형원 기자
2019년 캐릭터페어에는 ▲핸드메이드 RC카와 피규어 등 ‘안자카’ 작품 등을 만날 수 있는 ‘키덜트의 선반’ ▲’스위트몬스터’, ‘이컴코리아’ 등 식음료, 패션, 엔터테인먼트 업계의 캐릭터 제품으로 구성된 ‘굿즈 라이프 관’ ▲네이버 웹툰 ‘가담항설’등 웹툰 지식재산권(IP)을 중심으로 한 ‘웹툰 라이선싱 특별관’ 등도 운영된다.

캐릭터 비즈니스존은 전년대비 30% 확대 운영됐다. 250개 기업과 3300명의 국내외 바이어간의 비즈매칭 프로그램이 3일간 진행된다.

한편, 캐릭터페어 기간에는 캐릭터 라이선싱 산업의 미래 전략을 조망하는 컨퍼런스 ‘라이선싱 콘 2019’도 함께 열린다.

17일에는 ‘마카 로터(Maca Rotter)’ 파나데리아 라이선싱&마케팅(La Panadería Licensing & Marketing) CEO가 ‘남미 콘텐츠 라이선싱 마켓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한다. 로터 CEO는 100대 멕시코 여성 기업에 7차례 선정되는 등 남미 시장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라이선싱 기업가로 손꼽힌다.

애니메이션 ‘미니언즈’ 제작에 참여한 제프리 다젯(Jeffrey Daggett) NBC유니버셜 부사장은 ‘아시아 태평양 콘텐츠 라이선싱 마켓 트렌드’에 대해 이야기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