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 유니콘 스타트업 반열 올라

입력 2019.08.05 19:22

인공지능(AI) 기반 뉴스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본 스타트업 스마트뉴스가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인 스타트업) 반열에 올라섰다. 이로써 일본 유니콘 기업은 총 3개가 됐다.

5일(현지시각)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스마트뉴스는 최근 2800만달러(336억원) 규모 시리즈E 라운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11억달러(1조3000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았다.

./ IT조선 DB
현재까지 스마트뉴스는 총 1억1600만달러(1409억4000만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재팬포스트캐피탈과 일본 개발은행, SMBC 벤처캐피탈, 재팬 코인베스트 L.P 등이 참여했다.

스마트뉴스는 2012년 일본 도쿄에 설립됐다. 미국과 일본에서 2000만명의 월간 사용자를 보유했다. 매년 이용자는 500%씩 증가한다.

스마트뉴스는 AI가 정치와 스포츠, 국제, 연예 분야 등 이용자 맞춤형 뉴스를 제공한다. 구글 AMP와 페이스북 인스턴트 아티클처럼, 매체 홈페이지 기사와 자사 서비스를 직접 연동하는 아웃링크 방식이다. 현재 AP통신과 블룸버그 등 400개 주요 언론 매체와 제휴 관계를 맺고 있다.

스즈키 켄 공동설립자 겸 CEO는 "스마트뉴스는 특히 미국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인다"며 "미국뿐 아니라 전세계 이용자에게 균형잡힌 미디어 소비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전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