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블록체인 기부 플랫폼 공개…자체 스테이블코인 활용

입력 2019.08.09 16:48 | 수정 2019.08.09 17:26

SK㈜ C&C가 원화와 연동된 자체 스테이블코인을 활용하는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을 최초 공개했다.

SK㈜ C&C는 카카오 그라운드X 주최로 9일 오후 뚝섬 헤이그라운드에서 열린 ‘블록체인 포 소셜 임팩트 컨퍼런스(Blockchain for Social Impact Conference)’에서 기부 플랫폼 ‘체인지(ChainZ)’와 자체 스테이블코인 ‘SVC(Social Value Coin)’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선민 SK㈜ C&C 수석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연지 기자
이선민 SK㈜ C&C 수석은 "SK는 사회적 가치를 열심히 고민하는 기업이다"라며 "자선단체 활동을 보다 투명하게 관리·감독하는 도구는 블록체인이라는 데 확신을 갖고 이를 사회적 가치와 결합해 기부 플랫폼을 선보이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체인지 플랫폼은 블록체인 기반 국경간 결제(크로스보더) 솔루션 ‘엑스커런트’를 개발한 리플을 기반으로 한다. 리플은 세계 은행 간 실시간 자금 송금을 위한 프로토콜 겸 암호화폐다. 금융거래를 목적으로 개발됐기 때문에 실시간 일괄 정산시스템과 환전·송금 네트워크를 갖추고 있다. 리플 프로토콜은 P2P로 환전 거래가 이뤄지기 때문에 중개기관이 필요치 않다. 저렴한 비용으로 빠르게 국제 간 결제가 가능하다.

특히 알고리즘으로 리스크를 분산시키는 다른 암호화폐와 달리 중앙집중화된 발행, 유통구조를 갖고 있다. 또 무료 오픈소스로 개방돼 누구든 개발에 참여할 수 있다. 다른 암호화폐처럼 채굴((Mining) 방식을 사용하지 않으며, 참가자들이 합의한 내용을 토대로 거래가 승인되도록 설계됐다.

이 수석은 "SK는 리플을 포크해 자체 메인넷을 만들었다"며 "스마트 컨트랙트와 노드 보상 등 기능도 자체 개발했다"고 말했다.

체인지 안에서는 2가지 코인이 활용된다. 원화와 1:1 비율로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 SVC와 보상에 활용되는 코인 SVP(Social Value Power) 등이다. 코인을 2가지로 활용하는 이유는 생태계 유동성 때문이다.

그는 "SVP는 플랫폼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이다"라며 "보팅 파워 등을 부여함으로써 생태계 참여자들이 플랫폼을 꾸준히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셈이다"라고 설명했다.

SVC로 기부를 하면 수혜 기관에서 기부 수혜자에게 토큰을 준다. 이 토큰으로 기부 수혜자는 가맹점에서 구호 물품 등 필요한 것을 살 수 있다. 기부자는 기부를 한 보상으로 1000:1 비율로 SVP를 받는다. 예를 들어 5만 SVC를 기부하면 기부자들은 1000:1 규모인 50SVP를 받는 셈이다.

이 수석은 "SVP는 마치 블록체인 기반 SNS 플랫폼 ‘스티밋’ 스팀파워를 생각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스티밋 안에서 스팀파워는 영향력이다. 스팀파워를 얼마나 갖고 있느냐에 따라 보상 규모가 달라진다.

이 수석은 "SVP는 기부에 따른 보상으로 받는 포인트 개념으로 구매와 양도가 불가능하다"며 "SVP로 기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캠페인을 지지하고 착한 소비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직 이 플랫폼은 상용화 전이다. 이 수석은 이 아이디어가 개념에 그쳐있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SK는 기업이기 때문에 원화 스테이블 코인으로 이익을 추구할 수 없다"며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 문제 역시 풀리지 않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술적 구현은 전혀 어려운 상황이 아니다. 플랫폼 생태계를 꾸리는 것이 어렵다"며 "스테이블 코인 관리와 규제 문제 등 이 아이디어를 리딩해 줄 수 있는 누군가가 필요한 상황이다. 단 하나의 기업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현재 플랫폼 생태계를 함께 꾸려갈 기업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