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타깃한 '티맥스OS' 사용자 반응 살펴보니

입력 2019.08.16 16:26

티맥스소프트의 관계사인 티맥스오에스가 개인 사용자를 위해 PC용 운영체제인 ‘티맥스OS HE’를 내놨다. 2009년 티맥스소프트가 운영체제(OS)를 선보이겠다고 나선지 10년 만이다. 그간 출시 소식이 몇차례 있었지만 완성도가 미흡해 뭇매를 맞아야 했다. 드디어 실체를 맞닥뜨렸으나 ‘티맥스OS HE’에 대한 국내 커뮤니티 반응은 살갑지 않은 분위기다.

티맥스오에스는 15일 ‘티맥스OS HE(Home Edition)’와 오피스 프로그램 ‘투오피스(ToOffice)’를 공개했다. 티맥스OS는 리눅스 커널 기반의 PC용 운영체제(OS)로 기존에는 B2B를 대상으로 제공했다.

‘티맥스OS HE(Home Edition)’ 구동 화면. / 티맥스오에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운영체제인 윈도를 대체할 것임을 강조해온 티맥스OS에 대한 소비자 관심은 컸다. 출시일 정각을 기다려 티맥스OS를 다운로드한 이용자도 있을 정도다. 기대에 비하면 아직은 실망스럽다는 분위기다. 기능이 한정적이고 오류가 잦다는 평이다.

IT커뮤니티인 네이버 카페 디벨로이드 이용자 'lklg****'은 "티맥스 슬로건이 ‘선택의 기쁨, 혁신의 시작’인데 혁신이 어디 있는지 모르겠다"며 "배경화면은 나쁘지 않으나 이 외에 달라진 게 크게 없다고 느껴졌다"고 사용기를 남겼다.

커뮤니티 클리앙 이용자 ‘di**'은 "전용 소프트웨어센터를 통한 앱 설치 외엔 되는 게 거의 없다"며 "카카오톡과 웹 서핑 정도만 가능한 수준으로 게임은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다른 OS과 비교했을 때 일반 소비자가 (티맥스OS를) 써야하는 이유를 찾지 못했다"며 "그래픽이 자주 깨지고 불안정하다"고 했다.

오피스 프로그램 ‘투오피스(ToOffice)’는 특색이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투오피스는 ‘투워드(ToWord)’, ‘투포인트(ToPoint)’, ‘투셀(ToCell)’, ‘투메일(ToMail)’ 등으로 구성됐다.투오피스는 MS오피스 프로그램으로 작성된 문서를 읽고 편집할 수 있다.

클리앙 이용자 ‘di**' 은 "투오피스는 MS오피스 확장자로 저장하고 불러오기가 잘 돼서 좋다"면서도 "간단한 작업 이상은 힘들어 보이고 특히 ToPoint는 많은 개선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디벨로이드 이용자 'dhdl****'은 "투오피스를 켜고서 MS오피스를 떠올렸다"며 "메뉴와 아이콘 디자인이 매우 비슷하다"고 했다.

광복절에 맞춰 제품을 공개한 티맥스오에스 전략에 대한 분석도 나왔다.

온라인매체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범양식품이 애국심 마케팅 일환으로 선보인 '콜라독립815’를 언급하며 "품질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마케팅도 소용이 없다. 티맥스OS 역시 플랫폼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면 관심은 오래가지 않을 것이다"고 언급했다.

한편, 티맥스 측은 "아직 출시한 지 하루밖에 되지 않아 다운로드 수 및 고객 반응을 공개하기 어려운 상황이다"며 "추후 업데이트 계획이 생기면 알리겠다"고 밝혔다.

티맥스OS HE는 티맥스오에스 홈페이지의 ‘다운로드 센터’에 방문해 설치 프로그램인 ‘T-Up 티맥스OS’나 ‘티맥스OS ISO(OS 설치용 가상 이미지 파일)’를 내려 받으면 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