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애플 CEO, 관세 안내는 삼성과 경쟁 힘들어"

입력 2019.08.19 09:50

트럼프 대통령, 대안 검토의사 밝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자리에서 미중 무역분쟁으로 삼성이 수혜를 보고 있다는 내용의 발언을 해 파장이 예상된다. 이는 미국 IT업계가 중국과의 무역전쟁 중단을 요청하며 언급했던 사안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 주목된다.

팀 쿡 애플 CEO(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자료 애플인사이더
18일(현지시각)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쿡 애플 CEO와의 대화 내용을 소개하며 쿡 CEO가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고 언급해 이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산 휴대폰에 대한 관세부과 조치로 중국서 아이폰 등을 생산하는 애플이 삼성과의 경쟁에서 힘들어진다는 호소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대응책을 검토한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 CEO가 주장한 것 중 하나는 애플의 경쟁자인 삼성은 한국에 기반을 두고 있어 미국에 수출할 때 관세를 내지 않는다"며 "애플로서는 관세를 내지 않는 회사와 경쟁하면서 관세를 내는 게 힘든 일"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쿡 CEO가 강력한 주장을 해,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9월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가 휴대폰・노트북 등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12월15일까지 부과를 연기했다. 애플은 이 조치로 인해 에어팟 등은 9월부터 아이폰 등은 12월15일 이후 관세부과 대상이 된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쿡 CEO 발언을 전함에 따라 후속 조치에 나설 전망이다. 당장 내달 시행되는 제품에 대해 관세 부과를 연기하는 방안 또는 애플과 같은 자국 기업 피해를 줄이기 위해 다른 국가 수입상품에 대해서도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미중 무역 갈등에 대한 현지에서의 불만 목소리는 이전부터 나왔다. 미국 IT정보통신기술 단체인 CTA의 게리 샤피로 회장은 지난 6월 IT조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 행정부의 중국 상품에 대한 25% 추가 관세 결정은 미국 소비자에게 이득이 되지 않는다"며 "아이러니하게도 그 효과는 애플이 아닌 삼성전자가 받게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