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을 '관세 안내는 아주 좋은 회사'로 칭한 트럼프 그 노림수는

입력 2019.08.19 16:02 | 수정 2019.08.19 16:05

19일 외신을 통해 전해진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애플과 삼성 관세 불균등' 발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주의 정책은 예상했지만 애플과 삼성을 비교하며 불합리성을 언급하자 후속조치가 취해질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미중 무역분쟁으로 우리 기업들의 경영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에서 터진 것으로 우리 기업들의 부담은 커질 수 밖에 없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 이미지./자료 조선일보 DB
전문가들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내용으로 볼 때 후속 조치를 염두한 것으로 본다. 특히 쿡 CEO가 언급한 ‘삼성은 관세를 내지 않는다'는 내용에 주목한다. 중국에서 수입하는 애플과 달리 베트남 등지에서 수입해 관세 부과가 면제된다는 설명으로 삼성에게도 애플과 마찬가지로 관세 부과를 하는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하지만 이 가능성은 크지 않다. 관세 부과는 ‘원산지’ 기준이기 때문에 특정 업체만 관세를 부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미국에서 판매되는 스마트폰 상당분이 베트남에서 공급된다는 이유로 그 나라 수입분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쉽지 않다는 시각이다.

이 때문에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로 ‘아이폰・아이패드・맥북'과 같이 애플의 주력 제품을 중국 추가 관세 대상에서 제외하는 내용이다. 문병기 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미 3000억달러 추가 관세 대상에서 일부 품목을 제외했다"며 "추가 조치로 스마트폰과 같이 애플 주력 제품은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법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미국 정부는 9월부터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가 휴대폰, 노트북 등 일부 품목에 대해서는 오는 12월15일까지 부과를 연기했다. 이들 연기 품목 가운데 일부를 재연장하거나 아예 추가 관세 부과 대상에서 배제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자국 기업을 챙긴다는 메시지 전달과 함께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확대 압박 효과도 기대했다는 분석이다. 지난 6월 IT조선과 단독 인터뷰에 나선 게리 샤피로 CTA 회장은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 트럼프 행정부에 업계 이익에 반한다는 점을 전달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샤피로 회장은 "중국 기업에 관세를 부과하면 아이러니하게도 그 효과는 아이폰을 만드는 애플이 아닌 삼성전자가 받게 될 것"이라고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CTA는 세계적인 전시회 CES 주관사로 미국 전자・정보통신기업을 대표하는 민간단체다.

여론을 인식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미국 혁신을 상징하는 대표 기업인 애플을 챙김으로써 산업계 특히 자국민의 지지를 얻겠다는 포석이라는 것이다.

여기에 삼성전자를 언급함으로써 미국 투자 압박 효과도 기대했을 것이란 설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삼성에 대해 ‘관세를 내지 않는 아주 좋은 회사'로 표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삼성전자가 미국에 공장을 지을 것이라는 한 매체 기사를 보고 '땡큐 삼성'이라는 트윗을 한 방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향후 보호무역주의 심화로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글로벌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미국 정부의 수장이 대놓고 자국기업을 챙기겠다고 밝힌 것은 미국만이 아닌 여타 강대국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무역업계 한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대놓고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주변 다른 국가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