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개 언어 번역하는 모바일 AI키보드…네이버, 스마트보드 정식 출시

입력 2019.08.23 13:51

네이버가 2년 간의 베타서비스를 마치고 인공지능(AI) 키보드 앱 스마트보드를 정식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보드는 검색과 번역을 포함해 퀵문자, 맞춤법 검사 등 기능을 갖춘 서비스다. 이용자 활용 패턴을 고려해 이모지나 단어를 추천하기도 한다.

./ 네이버 제공
스마트보드는 2017년 6월 출시돼 2년 간 베타 서비스를 거쳤다. 이번 정식 버전에는 네이버 아이디로 로그인해 스마트보드 설정을 저장하고 다른 기기나 OS에서도 내가 설정한 키보드를 불러올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스마트보드에는 네이버 최신 AI 기술이 접목됐다. 네이버 번역 서비스인 파파고 인공신경망 번역 기능이 대표적이다. 스마트보드를 이용하면 다른 번역 앱으로 이동하지 않고도 텍스트를 입력함과 동시에 다른 언어로 번역이 가능하다.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 등 16개 언어가 제공된다. 상대방 언어를 번역하는 역번역도 가능하다.

문자인식(OCR, 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기술도 탑재됐다.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와 일본어, 숫자 등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면 자동으로 문자가 스마트보드에 입력된다. 인쇄된 문자뿐 아니라 손글씨도 가능하다.

임진희 네이버 스마트보드 리더는 "스마트보드는 다른 앱으로 이동 없이 다양한 편의 기능을 키보드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이용자들이 네이버 최신 기술을 일상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