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시대 빅뱅 IBM·레드햇..."오픈 플랫폼으로 이루겠다"

입력 2019.09.05 18:43

클라우드 시대로 도약하고자 힘쓰는 두 기업이 만나 기업의 클라우드 전환을 돕는 오픈 플랫폼 청사진을 그렸다.

5일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IBM ‘데이터와 인공지능 포럼(Data and AI Forum)’에서 안드레아스 하틀 IBM 클라우드 및 코그너티브(cognitive) 소프트웨어 아태지역 총괄사장과 필 앤드류스 레드햇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및 글로벌 세일즈 인터그레이터즈 아태지역 부사장은 기업의 클라우드 진출 필요성을 역설하며 이를 위해 손잡은 두 기업의 향후 행보를 설명했다.

(왼쪽부터) 필 앤드류스 레드햇 아태지역 부사장과 안드레아스 하틀 IBM 아태지역 총괄사장이 연설에 나선 모습. / IBM 제공
안드레아스 하틀 IBM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이날 강연을 통해 "클라우드가 비즈니스 변혁과 혁신을 가속하지만 현재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로 진출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IBM 고객이나 관련 연구를 봐도 기업 작업 흐름(워크플로우)이 클라우드로 넘어온 비중이 20%밖에 되지 않는다"면서 "나머지 80%는 새로운 클라우드 시대로 넘어오기 위해 어떤 일을 해야 하는지 고민한다"고 털어놨다.

그 고민의 연장이 오픈소스(무상 공개된 소스코드나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인 ‘레드햇(Red Hat)’과의 동행이었다. 기업 고객의 클라우드 이전을 앞당기기 위해서는 개방형 표준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인데, 레드햇이 이러한 IBM의 갈증을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하틀 IBM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IBM이 개발한 AI 왓슨(Watson)의 코드 90%는 오픈소스"라고 강조하며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오픈소스를 제공하면 업계 혁신을 가속화하고 제품 출시를 앞당기며 사내 소통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IBM은 이를 위해 레드햇 인수를 시도했고 올해 7월 340억달러(40조1700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지불해 인수를 완료했다. IT업계 역사상 3번째 규모의 합병이다.

필 앤드류스 레드햇 아태지역 부사장은 "IBM이 AI와 데이터 사이언스에 집중할 때 레드햇은 오픈소스에서 25년간의 경험을 구축했다"며 "각 회사가 전문지식을 갖고 협력하면 많은 것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각 회사의 역량을 모아 개방형 표준이 적용된 클라우드 시대를 열겠다는 열의를 내비친 발언이다.

IBM과 레드햇의 첫 합작품은 8월 내놓은 ‘클라우드팩’이다.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으로 한 번 구축하면 모든 클라우드에서 주요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할 수 있다.

레드햇의 클라우드 컨테이너 운용 플랫폼인 오픈시프트의 새 버전도 나왔다. 하틀 IBM 아태지역 총괄사장은 "삼성 휴대전화가 많은 소비자에게 인기 있던 배경에는 자체 기술도 있지만 안드로이드라는 오픈 플랫폼을 택한 것에 큰 요인이 있다"며 "(향후) 오픈시프트도 안드로이드처럼 모든 이들이 이용해 혜택을 보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앤드류스 레드햇 아태지역 부사장은 "클라우드는 모든 것의 어머니가 될 수 있다"며 "앞으로도 IBM과 오픈 플랫폼 여정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