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美 CES 2020 첫 참가…24개 벤처 기업 동행 모집

입력 2019.09.10 09:50

서울시가 2020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이자 정보통신기술(ICT) 경연장인 ‘CES(Consumer Electronic Show)’에 24개 벤처기업과 함께 처음으로 참가한다.

. / IT조선
서울시는 내년 1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CES 2020에서 서울관을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CES에서 스마트시티&스마트라이프(Smart City & Smart Life)를 주제로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비롯한 서울의 혁신적인 스마트행정을 소개한다. 또 우수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한 서울의 혁신 기업과 동행해 해외진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목표다.

CES는 매년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규모의 가전제품 박람회다. 인공지능(AI), 스마트시티, 스마트홈, 디지털 헬스케어 등 첨단기술 트렌드 변화를 살펴볼 수 있는 행사다.

CES에 설치되는 서울관은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 파크에 222.96㎡ 규모로 조성된다. 유레카 파크는 혁신기업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엿볼 수 있는 글로벌 기업관과 더불어 많은 관심을 받는 전시관이다.

서울관에는 1600만 건의 행정데이터와 서울시내 1500여 개 CCTV 영상정보 등을 시각화해 정책결정을 지원하는 ‘디지털 시민시장실’을 설치한다. 선발된 24개 기업 제품과 서비스를 하나의 스토리로 엮어 전시한다.

시는 서울관 구축과 기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서울시, 디지털재단, 산업진흥원 등이 협정을 체결하고, 공동협력을 추진 중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서울소재 혁신기업들의 앞선 기술력과 도전정신이 서울을 세계에서 손꼽는 스마트도시로 만든 원천이다"며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혁신기업이 세계무대에서 인정받고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서울시가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CES 2020 서울관에 참여할 서울소재 혁신기업 24개사를 모집한다. 기간은 9월 10일부터 27일까지다.

심사를 거쳐 선발된 기업에는 항공료(100만원 이내), 운송비(50만원 이내) 등 서울관 참가를 위한 지원이 이뤄진다. 참가기업의 계약체결 등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 위한 바이어 매칭도 사전단계부터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또 서울관 운영과 더불어 스마트시티 서울간담회, 스마트도시 정책비전 발표 등을 통해 사람 중심 도시를 지향하는 서울시가 스마트도시 인프라와 서비스를 기반으로 시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킨 성과를 행사 참관객과 도시 관계자들과 함께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