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수소전기차 충전소 더 늘려야"

입력 2019.09.10 16:16 | 수정 2019.09.11 00:24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수소전기차가 자리를 잡으려면 더 많은 충전소를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 국회 내 수소충전소 개소 자리에서 발언으로 정부 차원의 충전소 확산 작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미 전국적으로 30개 가까운 충전소가 설치됐지만, 이번 국회 내 설치는 본격적인 충전소 확대의 서막이라는 평가다.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김동진 기자
정부는 올해 도입한 규제 특례(규제 샌드박스) 1호로 국회를 포함한 서울 시내 네 곳의 수소충전소 설립을 허가했다. 수소전기차 판매량이 크게 늘어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에 현대자동차는 지난 5월 약 40억원을 들여 국회 수소충전소를 착공했고 4개월여 만에 완공했다. 본격 서비스에 나선 10일부터는 일반인과 택시도 국회 수소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다.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 축사에 나선 문희상 국회 의장은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에는 몇 가지 의미가 있다"며 "여야 구분 없이 수소 경제를 활성화해야 한다는 뜻을 모아 사업을 진행한 점, 규제 샌드박스 1호라는 점, 금융과 정치 1번지 여의도에 자리했다는 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경쟁국인 중국은 수소차 굴기를 선언하고 턱밑까지 추격 중"이라며 "정부는 인프라 구축에 나서고 국회는 관련 법안 마련으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수소충전소 준공식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주요 인사 / 김동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에 이어 축사에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는 "올해는 수소경제를 본격 시동하는 해"라며 "원래 66곳의 충전소를 건립할 예정이었으나 추경으로 114곳의 충전소를 새로 지을 예정이다. 10월이면 광화문 경찰버스 2대도 수소 버스로 바꿀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그는 "수소경제 활성화 조건은 충분한 충전소 확보"라며 "국회도 계류 중인 관련 법안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소전기차 충전에 나선 이낙연 국무총리와 문희상 국회의장 / 김동진 기자
국회 수소충전소에서는 하루 약 70대 수소차 충전이 가능하며 ㎏당 가격은 8800원이다. 사용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연중무휴다.

수소충전소는 국회충전소를 포함해 서울 3개, 전국 29개가 있다. 산업부는 올 초 발표한 수소경제 로드맵에서 2022년 310기, 2040년 120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삼았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