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베이징에 이노베이션 센터 열어…중국발 혁신동력에 '주목'

입력 2019.09.23 09:56 | 수정 2019.09.23 10:25

현대차그룹이 중국 내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를 개소했다. 한국, 이스라엘, 독일 등에 이어 다섯 번째 글로벌 연구개발 거점이다. 중국 현지 혁신 스타트업 및 벤처 투자사들과 접점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수소와 인공지능(AI) 등 기존 협업관계 강화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 크래들 베이징 업무공간 전경.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중국 베이징 시 혁신 연구시설 ‘크래들 베이징’ 공식 개소했다고 23일 밝혔다.

‘크래들 베이징’은 미국의 ‘현대 크래들 실리콘밸리’와 한국의 ‘제로원’, 이스라엘의 ‘현대 크래들 텔 아비브(TLV)’, 독일의 ‘크래들 베를린’에 이은 현대차그룹의 다섯 번째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다. 회사는 AI,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보틱스 등 미래 핵심 분야 선도를 목표로 세계 각국에 산재한 혁신 지역에 직접 뛰어들었다.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가 핵심이다.

현대차그룹은 중국 혁신 센터를 통해 현지 ICT 대기업과 미래 핵심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대학, 정부, 투자 기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센터가 위치한 베이징은 중국 청년창업센터인 중관촌이 위치했으며, 벤처 캐피탈 투자사가 집중돼있어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혁신 역량 집중 프로젝트 ‘창신정책'의 발원지로 불린다.

현대차가 추진해온 중국 민관 단체와 협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회사는 2018년말 칭화대학교와 수소에너지 펀드 공동 설립 계획을 발표했다. 같은해 CES 아시아에서는 AI 분야에서 중국 최고 기술력을 자랑하는 딥클린트와 협업 계약을 맺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