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작 '달빛조각사' 10월10일 출격…레트로 감성 살린 게임

입력 2019.09.25 12:45 | 수정 2019.09.25 14:02

카카오게임즈가 모바일게임 ‘달빛조각사'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출시일은 10월 10일이다. 회사는 10월 9일부터 게임 사전 다운로드를 진행한다.

카카오게임즈는 25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간담회를 통해 ‘달빛조각사’ 게임 세부 정보를 공개하고 향후 서비스 방향과 출시 일정 등을 발표했다. 간담회에는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와 이시우 모바일 퍼블리싱사업본부 본부장, 엑스엘게임즈의 송재경 개발총괄 대표와 김민수 이사가 참석했다.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달빛조각사’는 카카오페이지서 13년간 연재돼 530만 구독자를 보유한 판타지 소설 ‘달빛조각사’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게임 개발에는 국내 스타 개발자 송재경 대표가 참여했다. 게임은 소설 속 온라인 RPG ‘로열로드’의 방대한 세계관과 직업 군을 그대로 가져왔다.

카카오게임즈에 따르면 ‘달빛조각사'는 사전 예약 시작 9일째인 24일 250만명 이상이 참여했다.

왼쪽부터 김태형 카카오게임즈 모바일퍼블리싱사업본부 실장,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대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개발총괄대표, 이시우 카카오게임즈 모바일퍼블리싱사업본부장, 김민수 엑스엘게임즈 이사. / 김형원 기자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달빛조각사는 소설 원작의 모험 이야기와 세계관을 입체적으로 구현한 MMORPG다"며 "‘모험가들의 꿈'이라는 슬로건처럼 깊고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게 개발됐다"라고 말했다.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 / 김형원 기자
송재경 엑스엘게임즈 대표는 "달빛조각사는 레트로 감성을 살리면서도 최근 트렌드에 맞춰 불편함을 최소화해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게임으로 디자인했다"며 "깊이 있는 디테일로 게임을 즐길 수록 이용자가 성취감을 느낄 수 있게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모바일게임 ‘달빛조각사'는 아이템을 판매해 수익을 취하는 부분 유료화 방식을 채택했다.

이시호 카카오게임즈 사업본부장은 "과금 체계는 게임의 핵심을 재미를 해치지 않는 ‘보조재’ 중심의 아이템을 판매할 계획이다"며 "일시적으로 능력치를 높이는 버프와 캐릭터 외형을 꾸미는 아이템 위주로 판매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김민수 엑스엘게임즈 이사. / 김형원 기자
이 본부장은 또 "게임 내 모든 아이템은 구매하지 않고도 게임 플레이를 통해 획득할 수 있고, 획득한 아이템은 거래를 통해 재화로 활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김태형 카카오게임즈 사업실장은 "유료 아이템에는 확률형 뽑기 아이템은 없다"라고 밝혔다.

보조재 아이템만으로 수익 확보가 어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김민수 엑스엘게임즈 이사는 "게임 콘텐츠는 연속성이 중요하기 때문에 게임 이용자가 장기간 게임을 즐기는 것이 수익 면에서 유리하다"라고 설명했다.

게임 달빛조각사 소개 영상 일부. / 김형원 기자
낮은 성능의 스마트폰도 게임을 구동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민수 이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최소 사양은 아이폰6S, 갤럭시S6다. 메인메모리를 2GB이상 탑재한 스마트폰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한편, 엑스엘게임즈는 게임 달빛조각사 개발을 위해 소설 원작자와 직접 계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향후 지식재산권(IP) 확장에 대해 송재경 대표는 "게임이 성공하면 다른 장르 게임 콘텐츠 등 IP확장을 검토하겠다"라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