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불감증 원안위, 5년간 사이버공격 3배 늘어도 전담인력은 1~2명

입력 2019.10.06 14:05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산하기관에 대한 사이버 공격 시도가 5년간 3배 가까이 늘었지만, 산하기관별 사이버보안 전문 전담인력은 1~2명에 불과하다. 원자력안전기관의 취약한 사이버보안 대응 체계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송희경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이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 등 4개 기관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2015~2019년) 사이버 공격 시도는 총 266건이다. 연도별로는 2015년 32건, 2016년 25건, 2017년 51건, 2018년 63건이었고, 올해 9월까지 97건을 기록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비롯한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 시도 현황 분석표. (단위 : 건) / 송희경 의원실 제공
기관별로 살펴보면, 원안위가 202건으로 전체 기관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 중 75%를 차지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62건으로 23%를 차지했다.

원자력안전재단은 2015년 방사선 작업종사자 19만명쯤의 민감 정보가 담긴 ‘방사선작업 종사자 종합정보시스템(RAWIS)’이 DDos 공격용 악성코드(3개)에 감염됐지만 4년이 지난 올해 5월 발견했다. 원안위 및 각 산하기관의 사이버보안 전담인력은 1~2명에 불과했다.

송희경 의원은 "원안위 등 각 산하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는 5년간 3배 가량 급증했지만, 사이버보안 전문 전담인력은 1~2명 수준이고 대부분 다른 업무를 겸임하고 있다"며 "보안 전담인력 확충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