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장관 "민간 기업, 핵심기술 자립해 달라"

입력 2019.10.08 15:00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이 기업인들을 만난 자리에서 연구개발(R&D) 역량강화와 핵심기술 자립을 주문했다.

전날 산하기관 연구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최 장관은 8일 오후 기업연구소 지원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를 찾아 민간 R&D 역량강화를 위한 기업간담회를 가졌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과기정통부 제공
이번 간담회는 최기영 장관이 취임사에서 밝힌 ‘현장 소통 강화’ 기조에 따라, 민간기업 연구현장과 소통하기 위한 행보의 일환으로 열렸다. 기초·원천 연구성과의 사업화 연계, 산·학·연 협력 생태계 구축 등을 위해 기업·산업계와도 발을 맞추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간담회에는 대·중소기업 다양한 규모와 업종의 기업대표와 최고기술경영자(CTO), 기업연구소장 등이 참석해 산업기술혁신과 기술자립역량 확보를 위한 정책을 제언하고 현장의 애로·건의사항을 자유롭게 논의했다.

최 장관은 국가 R&D투자의 76%를 차지하며 기술혁신을 이끌어 가는 기업들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와 기술패권 경쟁 상황을 맞아 R&D 역량강화와 핵심기술 자립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계의 의견수렴을 통해 마련된 ‘2030 산업기술혁신전략’에 대한 발표를 듣고, 4만개쯤 기업연구소의 질적 성장과 혁신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제언과 기업 현장의 R&D 애로에 대한 의견 청취가 있었다. 자유토론은 비공개로 이뤄졌다.

토론에서는 소재부품 수출규제와 관련해 소재부품의 기술자립과 국내 공급망 확대 방안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논의한 내용을 반영해 연내 기업부설연구소 인정제도 개선 등을 포함한 ‘기업 R&D 역량강화 추진전략‘을 마련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