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전자 한국전자전서 세 대결…가전·8K TV·스마트폰 격돌

입력 2019.10.08 11:04

삼성·LG전자가 8일~11일까지 서울 삼성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전자전(KES2019)’에 참가한다. 공간·생활가전, 8K TV와 스마트폰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새롭고 즐겁게 진화하는 라이프스타일’이라는 주제 하에 ▲QLED 8K TV ▲더 월 (The Wall) ▲비스포크 냉장고 ▲갤럭시폴드 5G ▲갤럭시노트10 5G 등 전략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KES2019 삼성전자 전시관 더 월 219형.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는 QLED 8K TV 98형과 모듈형 디스플레이 더 월 219형을 각각 전시한다. 일본 영상 기업 아스트로디자인과 함께 8K HDR10+ 영상 송수신 기능도 시연한다.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 의류청정기 에어드레서, 직화오븐과 무선청소기 제트 등도 볼 수 있다.

폴더블 스마트폰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고사양 패블릿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시리즈 등 5G 스마트폰 체험 공간도 마련된다.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와 고성능 게이밍 노트북 오딧세이 등도 전시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플랫폼 LG씽큐홈을 중심으로 한 프리미엄 가전 전시관, 8K OLED TV 및 스마트폰 전시관을 선보인다.

LG씽큐홈 가전은 씽큐 플랫폼뿐 아니라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등 다양한 인공지능 음성인식 서비스와 연동, 소비자 맞춤형 인공지능을 제공한다.

LG전자는 또 하나의 주력 ‘공간 가전’을 내세운다. 가전과 가구를 융합한 LG 오브제, 공간에 가치를 더하는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 및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빌트인도 만날 수 있다.

KES2019 LG전자 전시관 시그니처 올레드 R. / LG전자 제공
LG전자는 화면을 둥글게 말고 펴는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전면에 설치해 관람객을 맞이한다. 국제표준기구로부터 화질과 성능을 인정 받은 시그니처 올레드 8K를 비롯한 8K OLED TV 전시관도 설치된다.

11일 정식 출시될 LG전자 V50S씽큐와 신형 LG 듀얼 스크린 체험존도 마련했다. 관람객들은 전시장 입구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지속 진화하고 있는 LG 듀얼 스크린의 멀티태스킹 성능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다.

LG전자는 ‘한국전자산업 60주년 역사관’에 흑백 TV(모델명 VD-191), 컬러 TV(CR-402K), 60인치 PDP TV(60PCID-UE), 55인치 3D LCD TV(55LW5700) 등 한국 TV 역사 속 주요 제품도 전시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