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료 면제해줘도 한글 도메인 등록 공공기관 절반 그쳐

입력 2019.10.08 13:01

공공기관 절반이 한글 도메인을 등록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노인 등 정보 취약계층의 접근성을 높일 한글 도메인 활성화 노력에도 저조한 공공기관의 도입률이 도마에 올랐다.

8일 윤상직(사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자유한국당)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한글 도메인 등록 건수가 6월 기준 60만9178건으로 2017년(8만8691건) 대비 6.9배로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글 도메인이란 인터넷 주소를 영문 도메인이 아닌 한글로 사용 할 수 있는 국제 표준 도메인 주소다. 원하는 한글 도메인 주소 뒤에 ‘.한국’이나 ‘.kr’을 입력해 도메인 주소를 생성한다.

. / 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한글 도메인 등록 건수는 2014년 11만2250건에서 2015년 10만5729건, 2016년 9만8795건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하지만 KISA와 도메인 등록 중개업체가 2018년 한글날 주관한 ‘수수료 면제’ 이벤트를 계기로 급증했다.

전국 공공기관 339개 중 6월 기준 한글 도메인을 도입한 기관은 51%인 175개에 불과했다. 이들 공공기관의 한글 도메인 등록 건수는 828건으로 2017년 9월(739건) 대비 12%(89건) 늘었다. 하지만 2018년 8월 833건보다는 줄었다. 전체 한글 도메인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1%에 그친다.

국악방송, 시청자미디어재단, 한국문화정보원, 한국문화진흥,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한국언론진흥재단, 경제·인문사회연구회,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 164곳은 한글 도메인을 등록하지 않았다.

반면 민간을 포함한 전체 한글 도메인 등록 건수는 6월 기준 60만9178건으로 2017년(8만8691건) 대비 6.9배 급증해 대조를 보였다.

윤상직 의원은 "공공기관과 주요 기업이 포털 검색 때 한글 도메인을 우선 노출하도록 설정하는 등 정보 취약계층의 인터넷 접근을 향상하도록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