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모면

입력 2019.10.11 19:52

코오롱티슈진이 상장폐지 위기를 모면했다.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를 1년간 개선기간을 부여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11일 오후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공시를 통해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한 결과, 개선기간 12개월을 부여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구글 이미지 캡처
이번 결정으로 코오롱티슈진은 1년의 시간을 벌었다. 개선기간 종료일인 2020년 10월 11일로부터 7일 이내 개선계획 이행내역서와 개선계획 이행결과 전문가 확인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거래소는 서류 제출일로부터 15일 이내 코스닥시장위원회를 개최해 상장폐지 여부를 다시 결정한다.

앞서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지난 8월 26일 기업심사위원회를 열고 코오롱티슈진 상장폐지를 결정했다. 인보사와 관련한 거짓 정보를 토대로 투자자를 모집했다는 이유에서다. 이는 코오롱티슈진의 골관절염 치료제인 인보사의 성분이 당초 알려진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로 밝혀진 데 따른 것이다.

이후 거래소는 지난 8월 말 1차 심사 격인 기업심사위원회에서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를 심의했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 임상 3상 재개 여부와 검찰 수사 상황 등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는 이유로 심의일정을 한 차례 미뤘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