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가 LTE 아이폰11 마케팅에 공들이는 이유

입력 2019.10.17 06:00

이통3사가 5G가 아닌 LTE 기반 애플 아이폰11 시리즈에 힘을 싣는다. 그동안 5G에 집중했던 마케팅 전략이 손상될 수 있다.

하지만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은 300만명쯤의 애플 충성 고객을 잠재 수요자로 볼 만큼 상당한 파급력을 가졌다. 2018년 아이폰XS·아이폰XS맥스·아이폰XR를 구매하지 않은 고객의 교체 수요에 거는 기대가 크다. 우월적 위치에 있는 애플과 원만한 계약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는 이통사의 보이지 않는 노력도 영향을 미친다.

이통3사는 18일부터 아이폰11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25일 개통을 시작으로 공식 출시 예정이다. 일각에서는 5G 가입자 확보에 주력 중인 이통사가 아이폰11을 선보일 때 적극적인 마케팅을 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지만 실상은 다르다.

애플 아이폰11프로. / 애플 제공
17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KT는 25일 오전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사전예약 고객을 초청해 개통행사를 열 계획이다. 아이폰XS·아이폰XS맥스·아이폰XR 등 전작 출시 때와 비슷한 규모로 추첨행사를 진행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소규모로 출시 행사를 준비 중이다.

애플은 이통사와 휴대폰 공급 계약을 맺을 때 자사 방식을 따를 것을 요구한다. 2009년 가장 먼저 아이폰을 도입한 KT는 매년 빠짐 없이 개통행사를 연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도 각각 2011년, 2014년에 아이폰을 도입하며 애플의 요구사항을 수용했다.

이통업계 한 관계자는 "5G 버전 아이폰11이 없다고 마케팅을 소홀히 할 이유는 없다"며 "아이폰 시리즈 지원금은 애초 대규모로 책정한 적이 없는데, 이번에도 전작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국내 5G 가입자는 최근 350만명을 넘어섰다. 5G 상용화 이후 이통사가 투자 비용 회수를 목적으로 5G 가입자 유치에 열을 올린 영향이 크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은 이통3사의 요청에 따라 5G 단일 모델만 출시하기도 했다. 일부 소비자는 이통사가 LTE 방식의 갤럭시노트10을 내놓지 않음으로써 고객의 선택권을 제한했다고 지적했다.

반대로 아이폰11은 LTE 단일 방식으로 나온다. 5G 스마트폰의 가격과 5G 통신망 품질에 불만이 있는 고객은 아이폰11 구매에 적극적일 수 있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1 구매 고객은 향후 잠재적 5G 고객이 되기 때문에 이통사 간 가입자 확보 경쟁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기존 출시한 갤럭시노트10, V50S 씽큐가 5G 마케팅의 중심이고, 아이폰11은 별개의 고객층을 보유한 제품으로 보면 된다"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