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늪 EBS, ‘펭수’로 실적개선 기대감 꿈틀

입력 2019.11.04 06:00

3년째 적자를 기록하며 재정가뭄에 빠진 한국교육방송공사(EBS)에 2019년 단비같은 존재가 등장했다. 바로 ‘펭수'다. EBS는 과거 뽀로로와 번개맨의 활약 덕분에 호성적을 기록한 경험이 있는데, 인기 캐릭터 펭수 덕분에 실적 개선의 기대감이 높다.

펭수는 2019년 3월부터 시작한 EBS 유튜브 채널 ‘자이언트펭TV’에 등장하는 캐릭터다. 펭수는 남극 출신 펭귄이며 나이는 10살이다. 연습생 신분이기에 EBS의 주요 프로그램에 출연할 수 없어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활동한다는 설정이다. 거침없는 언변으로 이목을 끈다.

./ 자이언트 펭TV 유튜브 동영상 갈무리
펭수 캐릭터는 원래 타깃층으로 삼았던 10대는 물론 20~30대들에까지 폭발적 호응을 얻으며 ‘성인용 뽀로로’라는 별칭까지 얻었다. 7개월 만에 유튜브 구독자 4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인기가 고공행진 중이다. 최근에는 지상파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 SBS 라디오 프로그램 ‘배성재의 텐' 등에도 출연을 했다.

펭수의 인기가 급증하자 ‘어른이(어린이들이 좋아하는 영화나 만화, 장난감 따위에 열광하거나, 이를 광적으로 수집하는 취미를 가진 어른을 일컫는 말로 어른과 어린이의 합성어)'들의 굿즈(특정 브랜드나 연예인 등이 출시하는 기획상품) 판매 요청도 쇄도한다.

4일 EBS 한 관계자는 "연내 펭수 관련 굿즈 상품을 내놓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미 7,9월 진행한 팬사인회에서는 참석자들에게 펭수 캐릭터가 들어간 모자, 선풍기, 마우스패드, 그립톡, 스티커 등을 선물한 바 있다.

유튜브 수익 적자에 도움될까

펭수의 인기상승은 곧 유튜브 채널 수익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진다. EBS 측은 아직 정확한 수익을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유튜브 예상 수익 조회 사이트 녹스인플루언스에 따르면 4일 40만 구독자 수 기준 ‘자이언트펭TV’의 월 예상 수익은 월 5400만원쯤이다. 동영상 1개당 예상되는 제휴 수익은 920만원쯤이다.
펭수의 인기가 본격적으로 폭발한 아육대 방송 9월쯤부터 본격적으로 월 수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만약 펭수의 활약이 계속된다면 유튜브 광고와 굿즈 등 새로운 수익원이 생겨난 셈이다.

3년째 영업적자를 면치 못하는 EBS 입장에서는 반가운 소식일 수밖에 없다.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방송사업자 재산상황공표집에 따르면 2018년 EBS의 매출액은 2498억원, 영업손실 229억원이다.

방송통신위원회 방송사업자 재산상황 공표집 재구성./ IT조선
2017년과 매출과 영업손실은 2513억원, 350억원 2016년 매출과 2613억원, 영업손실 19억원으로 매출은 점점 줄고 있고 적자는 계속되는 상태다.

이런 상황에서 3월 취임한 김명중 사장이 취임식에서 공언한 "재정적자의 고리를 끊어내겠다"는 약속이 이뤄질지 귀추가 모아진다.

과거 EBS는 뽀로로, 번개맨 캐릭터 등의 성공으로 쏠쏠한 수익을 챙긴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뽀롱뽀롱 뽀로로’는 아이코닉스가 기획하고 오콘, SK브로드밴드, 삼천리총회사, EBS 등이 공동 제작한 풀 3D 애니메이션이다. 뽀로로는 2000년대 초반 EBS 방송 당시 시청률 5%를 기록하며 국내 애니메이션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뽀로로의 성공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이어졌다. 유럽은 물론 남미 그리고 인도·중국·대만 등의 아시아권까지 전 세계 120개가 넘는 국가로 수출해 한류열풍을 견인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뽀로로는 4000억원에 가까운 브랜드 가치와 5000억원에 육박하는 관련 제품시장을 창출했다.

2000년 첫 방송을 한 ‘번개맨’은 뮤지컬로도 만들어져 EBS에 상당한 이윤을 안겨준 것으로 알려졌다. 2014년 중국교육방송에 번개맨 프로그램을 수출하는 성과도 거뒀다. 이후에 번개맨 영화를 개봉하는 등 EBS 효자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새로운 효자 캐릭터 ‘펭수’로 인한 실적개선 기대감에 대해 묻자 EBS 한 관계자는 "공사 특성상 수익이 얼마인지와 관련해 언급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