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명으로 구성된 소부장 기술특위 본가동

입력 2019.11.04 16:34

한국의 소재·부품·장비 분야 경쟁력 강화와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만든 소부장 기술특위가 첫 회의를 열고 본 가동에 돌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KT광화문 빌딩에서 제1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이하 소부장 기술특위)를 개최하였다.

소부장 기술특위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연구개발(R&D) 주요 정책, 투자 전략, 성과관리 방안 등을 심의·의결하는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심의회 산하 위원회다. 소부장 기술특위는 총 24명으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 김상식 고려대 교수(전기전자공학부)이 공동으로 맡았다.

김성수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과기정통부 제공
김성수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글로벌 산업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에서 ‘소재·부품·장비 R&D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하는 등 숨가쁘게 달려왔다"며 "소부장 특위를 통해 단기적으로 신속·유연한 R&D를 추진하는 동시에 긴 안목의 기초·원천 기술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상식 민간위원장은 "연구계의 좋은 기술과 산업계의 수요가 만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특위 위원장으로서 산업계와 연구계, 정부와 민간의 가교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제1회 소부장 특위에서는 ▲소재·부품·장비 R&D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 실행계획(안)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 운영방안 및 운영세칙(안)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혁신 지원을 위한 ‘국가 연구개발 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 개정 추진계획(안) ▲소재·부품·장비 기초·원천기술 조기 확보방안(안) ▲소재·부품·장비 핵심품목 분석 현황 및 향후계획(안) 등을 논의했다.

기정통부는 소부장 기술특위에서 논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11월 중 규정 개정(안) 입법예고를 한다. 이후 관계부처 및 현장의 의견수렴을 거쳐 규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4일 비공개로 논의한 ‘소재·부품·장비 기초·원천기술 조기 확보방안(안)’ 마련을 위해 소부장 기술특위의 토의 결과를 반영해 11월 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