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AI대상] 인공지능(AI)을 軍에 적용해 밀리테크 혁신 이끈다

입력 2019.11.05 19:57

[2019 인공지능대상 | 특별상 | 정부] 육군교육사 전투발전부

AI를 군부대에 적용해 밀리테크(Military+Tech) 혁신에 앞장서는 육군교육사령부가
IT조선과 마이크로소프트웨어가 선정하는 ‘2019 대한민국 인공지능대상’ 정부 부문 특별상을 수상했다.

육군교육사 전투발전쿠가 인공지능대상 정부 부문 특별상을 수상했다. 유근석 육군교육사 대령(오른쪽)이 김윤곤 IT조선 경영총괄이사로부터 상패를 받고 있다.
교육사는 1월 1일 인공지능연구발전처를 창설했다. 민·관, 산·학·연의 AI 기술·역량을 군대의 무기체계, 교육 훈련, 부대 관리 등 전 분야에 적용하는 것이 목표다.

이에 더해 군부대 최초로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 협력사무소를 열었다. 협력 관계를 확장하기 위해 4월에 ’AI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각 계 AI 전문가 16명을 자문위원으로 위촉하기도 했다.

교육사는 이후 음성, 영상 분야 AI 기술을 군에 적용하기 위해 판교에 협력사무소를 추가로 연다고 밝혔다.

육군교육사 AI추진경과./자료 육군교육사
군대 AI 기술 적용 방향도 제시한다. 4월에는 육군 과학기술위원회에서 ▲AI 비전과 구조 ▲핵심능력과 시범사업 ▲핵심 인재 육성 등 ‘AI 비전·인프라 구축 방향‘을 제시했다. 6월에는 ‘AI 기반체계 사업화 방안‘을 제시했다. 지능정보센터가 대표적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