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세계 1위 수소차 시장으로…판매량 622% '급성장'

입력 2019.12.02 18:21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가 2019년 1월~10월 세계 수소차 판매현황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한국이 수소차 3207대를 판매해 세계 1위 수소차 시장이 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판매량도 622% 급성장했다고 덧붙였다.

수소충전소에서 충전 중인 수소차 / IT조선 DB
KAMA에 따르면 한국에 이어 미국이 1798대로 수소차 판매량 2위, 일본이 596대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점유율로 따지면 한국이 52.4%, 미국이 29.4%, 일본이 9.7%다.

세계 수소전기차 판매현황. / KAMA 제공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수소차 판매 증가율도 622%로 한국이 가장 높았다. 245.2%를 기록한 EU가 2위, 22.1% 늘어난 일본이 3위다. 미국 수소차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6.9% 줄었다. 전체 판매량은 102.5%로 소폭 늘었다.

주요 제조사별 수소전기차 판매현황. / KAMA 제공
제조사별 수소차 판매 현황을 살펴보면, 현대차가 내수 물량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76% 증가, 토요타를 제치고 1위 제조사에 올랐다. 토요타는 지난해보다 16.8% 더 많은 수소차를 팔았다. 반면, 혼다 수소차 판매량은 -54% 감소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세계 수소차 보급은 시작 단계다. BMW와 벤츠, 아우디 등 독일 기업, 상해자동차와 버스 전문기업 우통버스 등 중국 업계도 수소차 시장 진입을 본격 추진한다"며 "수소차 후발국의 추격을 뿌리치고 산업주도권을 유지하기 위해 정부지원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수소차 산업은 기후변화 대응이라는 공공성과 부가가치 제고 가능성이 높다"며 "시장 형성과 생산능력 확충을 위해 정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