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19 최고 앱은 '카메라·메모·출판'…소셜 게임도 인기

입력 2019.12.03 15:54

애플이 2일(현지시각) 2019년 앱스토어 최고의 앱·게임을 발표했다.

올해의 아이폰 앱은 ‘스펙터(Spectre) 카메라’다. 인공지능(AI) 등을 활용, 장노출 사진을 쉽게 찍도록 돕는다. 올해의 아이패드 앱에는 디지털 메모 앱 ‘플로 바이 몰스킨(Flow by Moleskine)’, 올해의 맥 앱에는 출판용 소프트웨어 ‘어피니티 퍼블리셔(Affinity Publisher)’가 선정됐다.

./ 애플 제공
올해의 아이폰 게임은 댓게임컴퍼니의 ‘스카이: 빛의 아이들(Sky: Children of the Light)’이 차지했다. 동료들과 광활한 풍경을 날아다니며 잃어버린 빛을 찾는 소셜 퀘스트 게임이다.

올해의 아이패드 게임과 애플 아케이드 게임에는 각각 16비트 어드벤처 게임 ‘하이퍼 라이트 드리프터(Hyper Light Drifter)’와 스피드를 즐기는 게임 ‘사요나라 와일드 하트(Sayonara Wild Hearts)’가 선정됐다.

한편, 2019년 한국 앱스토어 인기 앱은 ‘소다’와 ‘아날로그 브루클린’, 인기 게임은 ‘프렌즈레이싱’과 ‘마인크래프트’가 차지했다. 각각 무료와 유료 앱 차트 1위를 기록한 앱이다.

필 쉴러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수석부사장은 "세계 개발자들은 혁신적인 앱으로 우리에게 영감을 준다"며 "2019년 앱스토어 최고의 앱 및 게임 수상작들은 연결, 창의성 및 즐거움을 향한 세계적인 요구를 반영했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