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D 2019] “스마트계약 시간 90% 단축” 바이두 ‘슈퍼체인’ 활용성 강조

입력 2019.12.05 14:47 | 수정 2019.12.05 16:35

중국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바이두가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슈퍼체인(XuperChain)'의 다양한 활용성과 편리성을 강조했다. 슈퍼체인은 2018년 바이두가 공개한 블록체인 기저 기술이다. 바이두는 5월 슈퍼체인 오픈소스를 공개하며 슈퍼체인 플랫폼을 중심으로 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나섰다. 기업들은 바이두 슈퍼체인 기술을 헬스케어, 금융, 물류추적 등에 활용할 수 있다.

유카오 왕 바이두 슈퍼체인 시니어 엔지니어는 5일 IT조선이 서울 신논현 르메르디앙호텔에서 개최한 핀테크·블록체인 컨퍼런스 FinD 2019에서 블록체인과 ABC(AI·인공지능, BigData·빅데이터, Cloud·클라우드)를 주제로 발표를 했다.

유카오 왕 바이두 슈퍼체인 시니어 엔지니어./ 이존환
유카오 시니어 엔지니어는 "기업들은 4단계만 걸치면 슈퍼체인 기술을 접목한 앱을 구축할 수 있으며 다양한 언어의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지원한다"고 말하며 슈퍼체인 활용의 간편함을 강조했다.

유카오 엔지니어는 "슈퍼체인은 초당 20만건 이상 거래 처리가 가능하고 기존 방식으로는 복잡했던 컨센서스 변경 방법을 단순화해 업데이트도 수월하다"며 "스마트 계약 하나를 실행할 때 90% 시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바이두는 블록체인 관련 170개 이상 특허를 보유했다. 중국 칭화대, 베이징대를 비롯해 20개쯤 대학, 정부기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그는 바이두가 수억명에 달하는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바이두와 협력할 파트너는 브랜드 평판 관리가 수월하다는 점도 언급했다.

"개인정보 보안문제 슈퍼 플랫폼이 대안"

유카오 엔지니어는 블록체인 기술을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에 적용해 산업의 애로점을 해결하고 부가가치를 형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개인정보 보안은 큰 난제다.

슈퍼데이터 아키텍처 개요./ 바이두 제공
유카오 엔지니어는 "최대한 많은 데이터를 확보해야 정확한 모델이 나올 수 있지만 빅데이터는 개인정보 보안이 가장 큰 애로사항이다"며 "매일 데이터가 쏟아져 나오고 많은 곳에 흩어져 있기 때문에 기업들이 데이터를 공유해야 하지만, 데이터 복제 문제 때문에 공유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최상의 로데이터(Raw Data) 보호방법은 암호화다"며 "슈퍼플랫폼 구축은 가장 기본적인 로직을 암호화 된 데이터를 로컬 스토리지에 저장하기 때문에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유카오 엔지니어는 슈퍼플랫폼을 활용하면 데이터 일관성을 담보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데이터 제공자가 데이터 사용자나 SDK만 갖고있음 암호화와 복호화 가능하고, 엔진은 절대 로데이터를 보내지 않아 탈중앙화 인증 승인이 가능하고, 이렇게 되면 데이터 일관성을 담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개방형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다양한 인프라 구축 가능"

바이두는 블록체인 브랜드 '슈퍼(Xuper)' 시리즈 중 하나인 슈퍼체인을 비롯해 ▲슈퍼플러스(원자재 유통 활용할 수 있는 ‘슈퍼페어’, 지식재산권 솔루션 데이터 협동 솔루션 ‘슈퍼데이터’, 엣지컴퓨팅솔루션 ‘슈퍼엣지’) ▲개방 플랫폼 ’슈퍼엔진’ ▲슈퍼 코어(슈퍼라이트, 슈퍼크로스, 슈퍼유니온) 등으로 구분하고 이를 활용한 소개했다.

슈퍼체인 활용 사례./ 바이두 제공
슈퍼페어는 원자재 추적에도 적합하다. 예를 들어 명절에 수요가 많은 특정 품종의 게가 진품인지 확인할 수 있는 앱을 개발하는 데도 슈퍼 플랫폼을 활용했다.

유카오 엔지니어는 "마치 사람얼굴을 인식하는 것처럼 AI를 활용해 게의 특성을 인식하고 이런 정보를 암호화했다"며 "소비자들은 게를 구매하거나 선물 받았을 때 상품에 부착된 QR코드로 정보를 추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밖에도 AI 컴퓨팅, 데이터 스토리지, 엣지 컴퓨팅 서비스 등을 통해 탈중앙화가 가능하다'며 "슈퍼체인 오픈소스 프로젝트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기술은 향후 더 많은 인프라를 구축할 것이고, 많은 사람들의 일상을 바꿀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