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11시리즈 '사용자 위치정보 무단 사용' 의혹 제기

입력 2019.12.06 10:53

애플 아이폰11시리즈가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무단으로 수집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애플은 국제 기준을 따르기 위해 일부 위치정보를 확인만 했을 뿐, 수집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iOS업데이트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도 덧붙였다.

5일(이하 현지시각)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브라이언 크렙스 보안전문기자는 애플 아이폰11프로가 사용자의 위치정보를 마음대로 수집, 사용한다고 지적했다.

아이폰11프로. / 애플 제공
애플 아이폰 ‘설정’의 ‘개인 정보 보호 항목’에서 위치 서비스를 끄고 켤 수 있게 돼 있다. 위치 서비스를 활성화하면 기기는 GPS와 블루투스, 통신탑 위치 등을 활용해 사용자의 대략적인 위치를 확인한다. 애플은 사용자가 언제든지 위치 서비스를 비활성화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브라이언 크렙스 기자는 위치 서비스를 껐음에도 특정 앱과 시스템 서비스에서 위치정보가 계속 수집됐다고 주장했다. 위치 정보가 활성화되면 화살표 아이콘이 나타나는데, 이를 토대로 기기의 위치정보 수집을 확인한 것. 그는 애플 아이폰11프로로 시연한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애플은 위치정보 활성화 여부와 상관없이 위치를 조회하는 시스템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애플의 개인정보보호정책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애플은 ‘특정 장소에서 초광대역 기술이 활성화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위치 정보를 활용했다’고 테크크런치에 해명했다. 아이폰11시리즈에 초광대역 기술이 탑재됐는데, 국제 규제 요건 상 특정 장소에서는 이 기술을 사용하면 안 된다는 설명이다.

애플은 "아이폰의 위치 정보를 활용해 금지된 장소에 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며 "단, 위치 정보는 기기 안에서만 사용되고 애플은 사용자의 위치 정보를 수집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애플은 향후 iOS 업데이트를 통해 위치 서비스와 관련한 새로운 옵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