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제6회 바이오특위 개최…범부처 동물감염병 R&D 대응 체계 구축

입력 2019.12.06 18:14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주요 부처가 모여 민간전문가들과 함께 제6회 바이오특별위원회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구글 이미지 캡처
이번 회의에서는 동물 감염병 대응 연구개발 추진전략과 바이오 규제개선 이행점검 및 개선방안, 시험·연구용 유전자변형생물체 규제 개선 추진 현황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다양한 동물감염병 대응능력을 높이기 위해 ▲중장기 R&D 투자 체계 정립 ▲ 범부처 협력모델 구축 ▲국제 공동연구 활성화 ▲ R&D 인프라 고도화 등의 동물감염병 대응 연구개발 추진 전략을 내놨다.

AI·구제역 외에도 투자를 집중할 20개 중점 추진 동물 감염병 예비 질병을 선정했다. 시급성과 파급효과, 기술난이도를 감안해 2022년 추진을 목표로 신규 예비타당성조사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또 농식품부를 중심으로 '범부처 동물감염병 R&D 협의체'를 강화해 부처 간 기능과 역할을 조정하고 협력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민간 연구역량 강화를 위해 고가 장비와 실험·실증 시설 공동 활용 방안도 마련한다. 이에 따라 동물감염병 현장 전문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특수대학원이 설치·운영된다. 관련 분야 중소·벤처 기업 연구 종사자 재교육도 지원한다. 지역별 축산업 특성을 반영해 지역별로 특성화된 전문화된 연구집단을 육성한다.

바이오특위는 또 지난해 논의된 '바이오 규제현황 및 개선방향' 추진 현황을 점검하고 법령상 규제뿐 아니라 제도 운영과정에서 발생하는 보이지 않는 규제 개선 등 연구자가 체감할 수 있는 바이오 규제개선을 지속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생명공학기술 발전 가속화 및 연구소재 다양화에 따라 현장에서 제기된 시험·연구용 전자변형생물체(LMO) 관련 규제 이슈도 논의했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정부가 바이오헬스 분야를 3대 중점산업 중 하나로 육성하기로 하고 투자가 대폭 확대되는 만큼 과학기술혁신본부도 막대한 책임감을 가지고 전략적인 투자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