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에선] 日정부, 2020년 벤처기업·5G 투자 강화 등

입력 2019.12.13 11:36

IT조선은 매일 쏟아지는 일본의 기술·업계 소식을 간추려 전달합니다. [편집자 주]

◇ 일본정부, 2020년 벤처기업·5G 투자 강화

아마리 아키라 자민당 세조(税調)회장(왼쪽), 니시다 마코토 공명당 세조회장. / 시사통신사 갈무리
일본 자민당은 2020년도 세제개정(税制改正)을 통해 벤처기업을 육성하고 차세대 이동통신 규격인 ‘5G’ 보급에 나선다. 시사통신사 보도에 따르면 자민당은 12일 2020년 세제개정안을 결정했다. 개정안에는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위해 기업 보유금을 벤처기업 투자로 돌려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경쟁이 치열한 5G 규격 보급에 투자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어린이 빈곤대책안으로 배우자와 사별(死別) 및 이혼에 따라 홀로 아이를 양육하는 부모의 세금 부담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 일본 주식시장, 미중 무역안 합의로 상승장

시사통신사에 따르면 13일 오전 도쿄주식시장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정 합의 도출에 따른 기대감으로 시장이 전반적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평균주가는 전일 대비 543엔06전(銭)이 오른 2만3967엔87전으로 급등했다. 1년 2개월전인 2018년 10월 4일 수준으로 시장이 회복됐다.

◇ 일본 기업 경기 악화, 미중 무역전쟁·소비세 증세 탓

일본은행은 12월 기업단기경제관측조사에서 기업 업황판단지수(DI)가 9월 +5에서 12월 ‘0’으로 악화됐다고 13일 발표했다. 일본은행의 대규모 금융완화 시행 이후 6년 9개월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대기업과 비제조업 분야에서는 9월 대비 1포인트 하락한 ‘+20’으로 나타났다. 일본은행에 따르면 기업 경기악화는 미국과 중국간의 무역전쟁과 일본정부가 10월 단행한 소비세 증세, 태풍 피해 등이 악영향으로 작용했다.

◇ 코쿠요 펜텔 적대적 인수 강행

일본 문구류 제조사 코쿠요와 펜텔의 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코쿠요는 12일, 펜텔 주식 45.66%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기존 37.8%에서 새로이 7.86%를 더 확보한 것이다. 코쿠요는 펜텔 주식 과반수 이상을 취득해 펜텔을 자회사로 만드는 것이 목표다. 펜텔 측은 코쿠요가 적대적 인수를 강행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지금 일본에선] 타카타, 에어백 부품 1000만개 리콜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VR 클러스터 8억3000만엔 증자…KDDI·TV아사히 참여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도쿄지검 특수부, 카를로스 곤 前닛산차 회장 주택 압수수색 김형원 기자
재팬디스플레이, 아이폰 패널 공장 샤프에 매각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라쿠텐, 익스프레스 배송지역 확대·마트 비닐봉투 2020년 7월부터 유료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2019 블랙기업대상, 2년 연속 ‘미쯔비시전기’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아마존, 일본정부에 300억엔 법인세 납부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아베내각 2020년 예산안 결의·혼다 70년간 오토바이 4억대 생산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간편결제연맹 MoPA 해산·파나소닉 전기차 배터리 판매 감소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후지필름, 히타치 의료기기 사업 인수·日정부 구글 규제법안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JIP시스템 장애로 지자체 행정업무 마비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샤오미 '미 노트10' 일본 출시·불법만화 사이트 일본에서만 500곳 넘어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혼다 경차 N웨건 리콜·취업빙하기 세대 지원금↑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日정부 2020년 AI·5G 4차산업 예산 10조5000억원 배정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애플 CEO 3년만에 일본 방문·라인페이 은행송금 서비스 시작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오사카, PC 강제셧다운으로 공무원 잔업 줄여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세븐일레븐 재팬, 로열티제 개편해 저수익 매장 지원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JDI, 해고 간부 추가 부정행위 조사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닛산차, 일본시장에 신차 5종 투입 계획 등 김형원 기자
[지금 일본에선] 카를로스 곤 "닛산과 검찰이 진실 왜곡" 김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