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닥, 서비스형 블록체인 구현 위해 오라클과 맞손

입력 2019.12.19 09:29

현대BS&C 정대선 사장이 설립한 블록체인 기술 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가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 오라클과 서비스형 블록체인 플랫폼(BaaS) 구축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왼쪽부터)정대선 현대BS&C 사장 겸 에이치닥테크놀로지 설립자와 마리아 자난 오라클 디지털 프라임 테크놀로지(ODP) 부사장이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에이치닥 제공
서비스형 블록체인은 클라우드 상에 블록체인을 구축해 기업 고객에게 제공하는 서비스 모델이다. 별도의 서버 구축이 필요 없기 때문에 보다 비용 효율적이다. 블록체인 솔루션 또한 빠르게 구축할 수 있다.

에이치닥은 오라클 클라우드에 프로젝트 단위 블록체인 노드를 구축하고 월렛 서비스와 스마트 컨트랙트,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인 데브옵스 환경 등을 제공해 기업 고객이 간편하게 블록체인 서비스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오라클 자율운영 데이터베이스와 오라클 애널리틱스 클라우드를 결합해 자사 블록체인 데이터를 백업하고, 실시간 분석을 통해 서비스 문제에 빠르게 대응할 방침이다.

정대선 에이치닥 설립자는 "쉽고 빠르게 구축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플랫폼 제공에 있어 클라우드와의 결합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오라클과의 협력을 통해 데이터 관리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빠르게 변화하는 BaaS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 #에이치닥 #정대선 #오라클 # Ba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