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中 정부로부터 87조원 지원 받아”

입력 2019.12.26 10:54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중국 화웨이가 중국 당국으로부터 최소 750억달러(87조원) 상당의 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5일(현지시각) 중국 정부의 보조금과 국책금융기관의 신용 제공, 세금 감면 명세 등을 자체 분석해 이같이 보도했다.

. / 화웨이 제공
금융 부문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1998년부터 20년간 최소 460억달러(53조4200억원)로 집계됐다. 화웨이는 중국개발은행(CDB)과 중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300억달러(34조8500억원)의 신용한도를 받았다. 별도로 수출금융·대출 등으로 160억달러(18조6000억원)를 지원받았다.

중국 당국의 기술부문 인센티브도 2008년부터 10년간 250억달러(29조원)에 달했다. 이밖에 화웨이가 공개한 공식 정부 보조금은 10년간 16억달러(1조8500억원), 광둥성 동관 리서처센터 부지에 대한 할인 혜택이 20억달러(2조3200억원)다.

WSJ은 "수치화 하기 어려운 지원금도 있다"며 "중국 중앙정부는 1998~1999년 화웨이의 지방세 탈세 혐의 관련 소송에 이례적으로 개입했고, 소송은 몇주 만에 무마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국가가 특정 산업이나 기업을 지원하는 것은 흔하지만 중국 정부의 화웨이 지원은 양측의 관계에 대한 의구심을 불러 일으키는 요인이다"라고 전했다.

화웨이 런정페이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당국의 영향권에서 벗어나 있다고 거듭 주장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를 일축한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