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일부 반도체 라인 1分여 정전 사고…작년 평택 사고 28分 보다는 짧아

입력 2019.12.31 23:00 | 수정 2019.12.31 23:06

바로 비상발전기 가동해 작년 사고 500억원 보다 피해 규모 적을 듯
완전복구에는 2~3일 소요 예상

삼성전자 경기도 화성 반도체 생산라인 일부가 31일 지역 정전으로 가동이 중단됐다. 비상발전기가 바로 가동됐지만 생산라인이 잠시 멈춰, 피해는 불가피하다. 완전 복구까지는 이틀가량 소요될 전망이다.

31일 삼성전자 및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삼성전자 반도체 생산라인이 있는 경기도 화성 사업장에 1분여 전력 공급이 중단됐다. 이곳은 D램과 낸드플래시 생산라인이 있는 곳이다. 삼성 반도체라인 정전 사고는 지난해 3월 500억원 규모 피해가 발생했던 평택에 이어 1년여 만이다.

삼성전자가 지난해 공개한 경기도 화성 반도체 라인 조감도./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바로 비상발전기를 가동해, 정전시간은 2분을 넘기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다.

삼성전자는 바로 생산라인 복구 작업에 착수했고 피해규모도 파악중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오후 10시경 "복구작업이 진행중"이라며 "피해규모와 복구기간은 당장 확인은 힘들다"고 말했다. 과거 정전 후 복구 기간을 고려하면 대략 2~3일이 소요될 것으로 삼성 내부적으로 예상한다.

피해규모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300억~400억원에 이를 것이란 예측이 나오지만 실제로는 크게 낮을 가능성이 크다. 이는 지난해 3월 피해규모가 500억원에 달했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 정전사고 경우 28분간이나 정전이 발생했지만 이번에는 정전시간이 훨씬 짧아서다. 삼성전자 관계자도 "바로 비상발전기가 돌아가 피해규모는 적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일부에서 제기된 300억~400억원 피해 규모에 대해 "그렇게 피해규모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단정했다.

반도체 생산라인은 한번 정전시 피해가 크고 비상발전기로 단기 대응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정전 사고는 경기도 화성 변전소 송전 케이블에 문제가 생기면서 발생했으며 이 사고로 화성 동탄 일대에 1∼2분간 전력이 끊긴 것으로 전해진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