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ITP, 조직개편으로 DNA기반과 PM중심 R&D 기획 강화

입력 2020.01.01 18:11 | 수정 2020.01.01 18:16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하 IITP)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동력인 ‘D.N.A(데이터·네트워크·인공지능)’ 기반 강화 및 PM 중심의 연구개발(R&D) 기획 강화를 위해 기존 8단, 2사업단, 35팀 체제에서 2본부, 7단, 2사업단 체제로 개편했다.

IITP는 1일 조직을 개편하고, 그에 따른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직제개편 후 조직도./ IITP 제공
IITP는 R&D 정책연구·기획, 사업관리·평가, PM 지원·관리 등 ICT R&D 전반을 총괄하는 기술전략본부를 신설했다. 본부 밑에는 정책연구·분석, 기획, 평가가 유기적으로 연계·협력할 수 있도록 기술정책단, 기술기획단, 기술개발평가단으로 구성했다.

PM들의 기술기획·정책지원 역량 강화를 위한 취지에서 기술전략본부장 직속으로 7개의 R&D 기획팀을 배치하고, PM 담당분야와 1대1 매칭형태로 재편했다.

7개의 R&D 기획팀은 ▲융합챌린지기획팀 ▲통신전파기획팀 ▲SW클라우드기획팀 ▲방송콘텐츠기획팀 ▲인공지능데이터기획팀 ▲보안블록체인기획팀 ▲디바이스반도체기획팀 등이다.

정부의 중점 정책인 ‘D.N.A’의 추진을 위해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별도로 전담하는 PM을 신설했다. 기술연계성을 고려해 양자통신·센서,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융합서비스 분야 PM간 업무조정도 동시에 추진한다.

와 함께 인재양성·기반조성·성과관리 등 R&D 지원사업의 체계적인 관리와 총괄기능 강화를 위해 기술기반본부도 신설했다.본부 밑에는 인재양성단, 기반조성단, 사업지원단을 뒀다.

석제범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국가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프라인 D.N.A. 중심의 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정책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