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4)세상을 흔든 경자년 '쥐' 캐릭터

입력 2020.01.04 13:26

우리가 흔히 말하는 '오덕'(Otaku)은 해당 분야를 잘 아는 '마니아'를 뜻함과 동시에 팬덤 등 열정을 상징하는 말로도 통합니다. IT조선은 2018년 시작과 함께 애니메이션・만화・영화・게임 등 오덕 문화로 상징되는 '팝컬처(Pop Culture)' 콘텐츠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고자 합니다. 어린시절 열광했던 인기 콘텐츠부터 최신 팝컬처 분야 핫이슈까지 폭넓게 다루머 오덕의 가려운 부분을 긁어 줄 예정입니다. [편집자주]

2020 경자년(庚子年) ‘쥐'의 해가 밝았다. 캐릭터 산업 대표 쥐 캐릭터는 누가 뭐래도 ‘미키 마우스(Mickey Mouse)'임을 부정할 수 없다. 1928년 태어나 올해로 탄생 92주년을 맞이한 오랜 역사와 더불어 세계적인 콘텐츠 전문 기업 월트디즈니컴퍼니의 간판 캐릭터이기 때문이다. 100주년을 향해 달려가는 오래된 캐릭터지만 아직도 전 세계 어린이를 즐겁게 하는 현역이다.

미키 마우스 주연 ‘판타지아' 일러스트. / 핀터레스트 갈무리
미키 마우스가 디즈니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은 까닭은 미키가 디즈니 부흥에 큰 역할을 했기 때문이다. 월트디즈니컴퍼니는 미키마우스가 등장하기 전 회사 사정이 어려웠다. 영화 배급업자였던 찰스 민츠의 하청을 받아 첫 작품인 '오스왈드 더 럭키 래빗' 시리즈를 제작했다. 두 번째 작품인 '트롤리 트러블즈'를 성공시킨 월트디즈니는 찰스와 유니버셜픽쳐스에 애니메이션 제작비를 올려달라며 협상을 벌였지만, 판권이 유니버셜측에 있다는 이유로 거절 당했다. 찰스의 공작에 의해 유능한 애니메이션 제작자 자리마저 빼앗겼다.

사람들은 미키 마우스의 아버지를 월트디즈니로 떠올리지만, 캐릭터 디자인을 완성시킨 사람은 애니메이션 제작자 '아브 아이웍스(Ub Iwerks)'다. 미키마우스의 이름은 월트디즈니의 부인 리리안이 결정했다.

디즈니는 아이웍스와 회사 재건을 꿈꾸며 생쥐를 닮은 캐릭터 '미키마우스'를 탄생시켰고 미키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 제작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진행했다.

위키피디아 기록에 따르면 미키마우스가 처음 등장한 작품은 1928년 5월 15일 공개된 '플랜 크레이지(Plane Crazy)'다. 당시 유명 비행사 찰스 린드버그의 이야기를 패러디 해 테스트 버전으로 만들어진 이 단편 속 미키는 지금의 미키와 모습이 많이 다르다.

미키 마우스 출연 공식 첫 작품 ‘증기선 윌리'. / 월트디즈니컴퍼니 제공
월트디즈니컴퍼니가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첫 번째 미키마우스 등장 작품은 1928년 11월 18일 공개된 '증기선 윌리(Steamboat Willie)'다. 증기선 윌리와 미키마우스는 소리가 없던 무성영화에서 벗어나 세계 최초로 사운드트랙 방식 영화로 제작되며 당시 대중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 작품에서 미키마우스 목소리는 월트디즈니가 직접 담당했다.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캐릭터 판권을 철저히 관리하기 시작한 것은 유니버셜에게 판권과 애니메이션 제작자를 뺐긴 1928년부터다. 이 사건 후 회사는 ‘미키마우스 보호법’이라는 이름 아래 철저한 판권관리 체제를 구축했다.

칩과 데일 시리즈에 등장하는 여성 쥐 캐릭터 ‘가젯'. / 디즈니팬덤 갈무리
한편, 디즈니에는 미키 마우스외에도 쥐 캐릭터가 더 있다. 1989년작 애니메이션 ‘칩과 데일 구조대(Chip 'n Dale Rescue Rangers)’에 등장했던 여성 쥐 캐릭터 ‘가젯'이다. 애니메이션에서 가젯은 천재적인 발명가이자 재활용의 달인으로 그려진다.

칩과 데일은 1943년 단편 영화를 통해 첫 선을 보였지만, 한국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한 것은 1989년작 칩과 데일 구조대부터다. 한국에서는 1992년 ‘다람쥐 구조대'란 이름으로 소개됐다.

◇ 아카데미상 7번 탄 ‘톰과 제리'

미키 마우스를 빼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쥐 캐릭터를 뽑자면 ‘제리(Jerry)’를 지목할 수 있다. 1940년 미국에서 태어난 ‘제리'는 당시 영화사 MGM에 몸을 담았던 ‘윌리엄 한나(William Hanna)’와 ‘조셉 바베라(Joseph Barbera)’의 손에 의해 탄생됐다.

톰과 제리. / 슬래시필름 갈무리
지금도 명맥이 유지되고 있는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는 처음부터 이름이 톰과 제리는 아니었다. 1940년작 첫 번째 작품인 ‘위에는 위가 있다(Puss Gets the Boot)’에서 톰은 ‘제스퍼(Jasper)’란 이름이었으며, 제리는 ‘징크스(Jinx)’라 이름이 붙여졌다.

톰과 제리. / 데드라인 갈무리
흉폭하지만 마음씨가 그리 나쁘지 않은 고양이 톰과 몸은 작지만 뛰어난 두뇌로 톰을 골탕먹이는 제리의 코미디를 그린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는 제작자 한나와 바베라에게 7번의 아카데미상을 안겨 준 작품이 됐다.

◇ 이탈리아 쥐 캐릭터 ‘토포 지죠’

이탈리아 대표 쥐 캐릭터 ‘토포 지죠(Topo Gigio)’는 1958년 여성 작가 ‘마리아 펠레고(Maria Perego)’ 손에서 태어났다.

토포 지죠. / 야후재팬 갈무리
키 25㎝에 커다란 귀와 푸른 눈을 가진 남자 쥐 ‘토포 지죠'는 당시 인형극을 통해 현지 어린이 앞에 섰다. 일본에서는 1967년 인형극 영화 작품으로도 제작됐다.

토포 지죠가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진 것은 1988년이다. 아사히방송국과 일본애니메이션이 공동제작해 총 13화 분량이 방영됐다.

◇ 영국 쥐 ‘메이시'

영국출신 쥐 캐릭터 ‘메이시(Maisy Mouse)’는 영국 동화작가 ‘루시 코신(Elizabeth Lucy Cousins)’을 통해 태어났다. 메이시가 어린이의 시선을 끌기 시작한 것은 1999년 미국에서 방영된 애니메이션 영향이 크다. 애니메이션은 총 52화분량이 제작됐다.

메이시. / 야후재팬 갈무리
하얀 털을 가진 메이시는 헬로키티와 마찬가지로 ‘소녀'라는 설정이다. 그녀는 빨간 지붕집에서 살고 있으며, 팬더 곰인형을 매우 좋아한다.

◇ 일본 쥐 ‘감바'

활달한 성격에 호기심이 많고 용감하며, 남에게 지는 것을 싫어 소년 쥐 ‘감바(ガンバ)’는 일본 아동작가 ‘사이토 아쯔호(斎藤惇夫)’가 탄생시켰다. 1972년작 동화책 ‘모험자들, 감바와 15마리의 친구(冒険者たち ガンバと15ひきの仲間)’로 첫 선을 보였다.

감바. / KBS쿄토 갈무리
감바는 출생 3년차인 1975년 ‘감바의 모험(ガンバの冒険)’ TV애니메이션을 통해 어린이 팬을 확보했다. 애니메이션은 감바가 친구들과 함께 배를 타고 세계를 모험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감독은 ‘아톰', ‘에이스를 노려라!’, ‘베르사이유의 장미', ‘보물섬' 등의 작품에서 연출을 담당한 ‘데자키 오사무(出﨑統)’다.

◇ 글로벌 스타가 된 쥐(?) 캐릭터

게임·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대표 포켓몬 ‘피카츄'는 10만볼트 고압 전기를 뿜어내는 정체불명의 생명체지만, 전 세계 수많은 트레이너(포켓몬 팬)들은 그 태생을 ‘쥐'로 의심하고 있다.

할리우드에 진출한 피카츄는 2019년 영화 ‘명탐정 피카츄'로 전 세계 4억3170만달러(5040억원)의 흥행수입을 기록했으며, 증강현실(AR) 게임 ‘포켓몬 고'는 2018년 연간매출 7억9500만달러(9281억원)을 벌어들였다.

피카츄. / 야후재팬 갈무리


키워드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21)로봇 속 로봇 분신합체 선보인 '투사 고디언'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20)메카닉 미소녀붐 이끈 '머신로보 레이나'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9)건담 성공 발판만든 '잠보트3·다이탄3'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8)삼총사와 슈퍼로봇의 융합 '미래로보 달타니어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7)은하철도999 작가의 하나 뿐인 로봇 애니 '혹성로보 단가드A'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6)미래에서 온 적에 맞서 싸운 '갓시그마'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5)건담 대신 어린이 포섭 나선 '무적로보 트라이더G7' 김형원 기자
1970년대 종말론 유행 속 탄생한 SF액션 '테카맨' 김형원 기자
건담과 15소년표류기의 결합 '바이팜'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2)넷플릭스가 포섭한 일본 대표 만화가 4人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1)마하290 불꽃슛 '피구왕 통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10)마크로스에 SF·판타지 요소 더한 '오거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9)마크로스에 이은 초시공 시리즈 3탄 '서던크로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8)독수리오형제 제작사의 코미디 걸작 '타임보칸'시리즈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7)닌자 액션과 로봇의 결합 '닌자전사 토비카게'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6)이심동체 괴력미소녀 '철완 버디'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5)수호신에게 슈퍼로봇 받아 싸우는 '절대무적 라이징오' 김형원 기자
[김형원의 오덕이야기] (103)퇴마 만화 붐 이끌어낸 '공작왕' 김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