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일본에선] ANA, 드론 물류배송 실증실험 나서

입력 2020.01.13 17:01

IT조선은 매일 쏟아지는 일본의 기술·업계 소식을 간추려 전달합니다. [편집자 주]

◇ ANA항공사, 드론 물류배송 실증실험 나서

. / 애비에이션와이어 갈무리
일본 항공사 ANA를 운영하는 ANA홀딩스는 10일, 도쿄에서 1050㎞ 떨어진 섬에 드론을 이용해 식료품 및 일상용품을 배송하는 실험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ANA홀딩스와 나가사키현 고토시(五島市)는 드론으로 섬과 섬 사이의 물류배송을 진행해, 지역 고용창출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드론 물류배송 실험에는 일본 자율제어시스템연구소(ACSL), 일본 이동통신사 NTT도코모 등이 참여했다. 드론 배송 실험은 2019년 7월 일본 국토교통성의 승인을 얻었다.

◇ 아베 총리 "4번 연임 생각없어"

아베 신조 일본수상은 12일 방영된 NHK 일요토론 인터뷰를 통해 "4번 연속 총리직을 맡을 생각은 내 머리속 어디에도 없다"며 "남은 임기 1년 9개월간 전력을 다할 결의로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헌법 개정에 대해 아베 수상은 "내 손으로 헌법개정을 마무리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전했다. 중의원 해산에 대해서는 "해야만 될 때가 온다면 어쩔수 없지만 지금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 도쿄디즈니랜드 19년 연속 성인식 진행

. / 야후재팬 갈무리
도쿄디즈니랜드는 13일, 테마파크 내에서 성인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성인식에는 테마파크가 위치한 치바현 우라야스시에서 성인이 된 1677명이 참가했다. 이는 2020년 우라야스시에서 새롭게 성인이 된 총 2187명 중 76.7%에 달한다.도쿄디즈니랜드 성인식은 19년연속 열리고 있다. 올해 성인식에서는 미키 마우스와 미니 마우스가 음악에 맞춰 댄스 공연을 선보였다.

◇ 야마하 "악기 케이스에 사람 들어가면 위험"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 도주극에 악기 제조사 야마하가 움직였다, 야마하뮤직재팬은 트위터를 통해 "불행한 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며 악기 케이스에 사람이 들어가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회사가 해당 메시지를 트위터에 올린 이유는 대형 악기 케이스에 사람이 들어간다는 내용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교도통신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곤 전 회장은 악기 케이스에 몸을 숨겨 출국했다.

◇ 카를로스 곤 전 닛산차 회장 "일본 도주극 영화 제작 긍정적"

카를로스 곤 전 닛산자동차 회장은 미국 CBS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도주극을 할리우드 영화로 만들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곤 전 회장은 일본 출국 도주극을 영화로 만들자는 제안이 들어왔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014년작 영화 ‘버드맨'을 만든 존 레서(John Lesher) 프로듀서가 곤 전 닛산차 회장과 만나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보도한 바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