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부터 대출사기·불법대출 광고 스팸 문자 줄어드나…범금융권 뭉쳤다

입력 2020.01.14 16:43

오는 15일부터 은행을 사칭하는 대출사기·불법 대출 광고 스팸 문자가 줄어들 전망이다. 범금융권이 나서 스팸문자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기 때문이다.

은행사칭 대출사기・불법대출광고 스팸문자 대응 시스템. / 금감원 제공
금융감독원은 14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은행연합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농협중앙회, 수협중앙회, 15개 은행(DGB대구은행, IBK기업은행,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NH농협은행, SC제일은행, Sh수협은행, 경남은행, 광주은행, 부산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전북은행, 제주은행, 한국씨티은행 등), 후후앤컴퍼니 등과 함께 대출사기 및 불법대출 스팸문자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금감원과 은행권 등은 급증하는 대출사기 문자를 걸러내기 위한 시스템 구축을 끝내고 15일부터 시스템 운용에 들어간다. 금융 소비자가 스팸 문자를 신고하면 KISA에 집적된 은행 공식 전화번호(약 17만개)와 대조해 해당 전화번호를 차단하는 방식이다.

소비자는 휴대전화 단말기에 기본으로 탑재된 '스팸 간편 신고' 기능을 이용해 스팸 문자를 신고할 수 있다. 스팸 문자를 1∼2초 정도 꾹 누르면 나타나는 팝업창에서 '스팸번호로 신고' 항목을 선택한 뒤 '확인'을 누르면 된다.

신고 또는 차단되지 않은 새로운 스팸 문자의 경우 스팸 차단 애플리케이션 '후후'로 은행 발송 여부에 대한 알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후후 앱은 LG와 KT 이용자의 경우 기본적으로 휴대전화에 깔려있고 SK 이용자는 직접 깔면 된다"며 "스팸 문자를 보내기 위해 전화번호를 생성하는 속도보다 차단되는 속도가 훨씬 빨라 결국 스팸 문자의 씨가 마를 것이다"라고 말했다.

금감원은 4개 은행이 시범 운영한 결과 하루 5∼50개 스팸 발송 전화번호를 차단했다고 평가했다. 전 은행으로 확대 적용하면 차단 효과가 훨씬 커질 수 있다고 기대했다. 금감원은 스팸 문자 차단 시스템을 은행권에 먼저 적용한 뒤 저축은행, 캐피탈 등 전 금융권으로 확대한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장기적으로 대출사기 문자 방지 시스템에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접목해 대출사기 대응 체계 고도화를 추진하겠다"며 "금융권은 레그테크(IT 기술을 활용해 금융규제 준수 관련 업무를 자동화·효율화하는 기법)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준법 감시 기능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