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릭스미스, 美 임상 앞두고 조직 재정비

입력 2020.01.14 19:45

유전자 치료제 관련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가 해외 전문가를 잇따라 영입하는 등 임상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2019년 당뇨병성신경병증 유전자치료제 엔젠시스(VM202-DPN) 임상3상 실패 뒤 새로운 임상을 진행하기 위해 전문인력을 보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헬릭스미스는 해외 전문가를 영입하고 임상 조직 재정비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신규 영입한 이들은 내과 전문의이자 임상 전문가인 윌리엄 프랭크 박사와 제인 고슬린 전 미국 브라운대학교 조교수다.

프랭크 박사는 스미스 클라인, 산도즈, 시바 가이기, 노바티스, 산타루스, 레트로핀 등 글로벌 제약기업과 바이오텍 업체에서 임상 전문가로 경력을 쌓았다. 고슬린 전 교수는 30여년 동안 의약산업 분야에서 임상 및 비임상, 허가 등에 필요한 정보를 분석하고 보고서를 작성하는 임상 실험 작성자로 활동했다.

헬릭스미스는 또 임상·의약품 개발 분야를 담당하는 사내조직을 ▲임상전략&분석 부문(CSA) ▲약물 안전과 규제 부문 (DSR) ▲임상운영 (CTE) 등 3개 파트로 개편했다.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는 "지난해 임상3상에서 일부 환자가 위약과 치료제를 혼용해 복용하는 문제점을 발견했다"며 "임상 조직을 확대하고 후속 임상 3상에서는 반드시 성공하겠다"고 밝혔다.

헬릭스미스는 오는 3~4월 미국서 임상을 다시 시작한다는 목표다. 앞서 회사는 2019년 9월 엔젠시스 임상 3상에서 일부 환자가 위약과 임상 약물을 혼용했을 가능성을 발견했다. 이로 인해 엔젠시스 효과가 왜곡돼 명확한 결론 도출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