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 4곳 투자

입력 2020.01.16 19:06 | 수정 2020.01.16 19:13

네이버가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인 D2스타트업팩토리(D2SF)를 통해 디지털 헬스분야 스타트업에 투자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투자대상 스타트업은 ▲아이크로진 ▲사운드짐 ▲엔서 ▲휴레이포지티브 등 4곳이다. 이들은 이용자의 건강한 일상생활을 관리하는 제품을 개발한다.

./ 네이버 D2SF 제공
아이크로진은 유전자 분석을 의뢰할 수 있는 아이서치미(iSearchme) 서비스를 운영한다. 유전자 분석으로 탈모, 성조숙증 등 특정 질환을 예측할 수 있다. 올해 CES 2020에서 제품을 선보이고 글로벌 사업을 시작했다. 향후 비만과 암 등 예측질환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사운드짐은 각 운동별 최적화된 오디오 콘텐츠를 제공한다. 현재 스마트폰과 인공지능(AI) 스피커, 스마트워치 등에 서비스를 제공한다. 명상과 생활습관, 복약 등 일상생활 전반에 이용 가능한 오디오 콘텐츠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엔서는 특정 후각에 반응하는 전두엽 혈류량 변화를 관찰해 치매를 조기 진단하는 솔루션을 개발한다. 근적외선 분광법을 이용해 기존 치매진단 솔루션보다 간편하게 진단할 수 있다.

휴레이포지티브는 만성질환자 건강 데이터를 분석해 식사와 복약, 운동과 같은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건강관리를 상담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화재 등 보험사와 연계한다. 향후 임신성 당뇨, 소아당뇨, 천식, 아토피 등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디지털 헬스는 IT 기술과 시너지가 높고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하는 분야다"라며 "D2SF는 앞으로도 우리 일상생활을 건강하게 만드는 여러 기술과 제품에 투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D2SF는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39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