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노조, 2019 임금교섭 2차 합의안 가결

입력 2020.01.18 07:53

기아자동차는 2019년도 임금교섭 2차 잠정합의안에 대한 노조 찬반투표가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18일 밝혔다.

기아차 소하리 공장 전경. / IT조선 DB
회사에 따르면 지난 17일 진행된 찬반투표에 조합원 2만9281명 중 2만7923명이 참여했다. 개표 결과 찬성 1만6575명(59.4%), 반대 1만1233명(40.2%), 무효 115명 등으로 합의안이 가결됐다.

기아차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1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1차 잠정안에는 ▲기본급 4만원 인상(호봉승급 포함) ▲성과급 및 격려금 150% + 300만원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지급 ▲사회공헌기금 30억원 출연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그러나 1차 잠정안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2만7050명 중 1만5159명(56%)이 반대표를 던져 부결됐다.

이후 지난 13일 부분파업 등을 거쳐 2차 잠정합의안이 나왔다. 2차 잠정안에는 ▲사내복지기금 10억원 출연 ▲휴무 조정(3월2일 근무→5월4일 휴무로 조정해 6일간 연휴) ▲잔업 관련 노사공동TFT 운영 합의 등이 추가됐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