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헬스케어, 신기한 기기 넘어 '치료의 영역'으로 넘어간 원년"

입력 2020.01.20 15:09

지난 7~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전시회 ‘CES 2020’의 최대 화두 중 하나는 ‘디지털 치료’였다. CES를 주관하는 CTA가 디지털 치료를 올해 CES의 첫번째 키워드로 꼽았고, 이런 추세는 내년에 좀 더 강화될 전망이다.

올해 CES에서 전시관을 운영한 스마트벨트 회사 ‘웰트’의 강성지 대표는 20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열린 ‘CES 2020 리뷰 세미나’에서 "지난해에도 헬스케어 기기들은 많았지만, 올해 가장 달라진 것은 이 기기들이 임상을 통해 실질적으로 치료의 가치를 검증해냈다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강성지 웰트 대표가 CES 2020, JP모건헬스케어콘퍼런스를 다녀온 소감을 공유하고 있다. /조선비즈
그러면서 강 대표는 "이제 디지털 치료는 단순히 다이어트 앱을 사용하거나 건강기능식품처럼 먹어도 그만, 안 먹어도 그만이 아니라 진통제·항암제처럼 정확히 검증되서 정확히 배달, 효용을 발휘하는 단계로 넘어가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게임을 만드는 ‘아킬리’라는 회사가 CES에서 그런 가능성을 가장 잘 보여줬다고 소개했다. 강 대표는 "게임을 하다 보면 지갑을 여는데 이는 게이머의 생각을 바꿔서 행동하게(아이템 구입) 하는 것"이라며 "아킬리는 게임을 통해 돈을 쓰는 게 아니라 ADHD(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를 치료하게 한다는 것으로, 현재 미국 FDA(식품의약국) 허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CES에 이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가했던 소감도 공유하면서 "반도체 칩을 만드는 엔비디아나 구글의 헬스케어 계열사 베일리가 각각 이 무대에서 발표할 정도로 최근 기술회사는 디지털 치료에 공을 들이고 있었다"며 "JP모간 행사에 주로 나서는 제약바이오 업계에서도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용 절감, 혁신을 찾고 있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밝혔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