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사회 지름길은 없다" 정의선 부회장이 던진 3대 선행 과제는?

입력 2020.01.21 09:31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구체적인 선행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앞줄 중앙 왼쪽)이 20일(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수소위원회 연례 CEO 총회에 공동회장으로 참석했다. / 현대자동차 제공
이번 행사는 20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됐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수소위원회 CEO 총회의 환영사를 통해 "미래 수소사회로 가는 지름길은 없다. 수소산업 각 분야별, 단계별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지속적으로 행동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수소사회 구현을 위한 3대 방향성을 제시했다.

정 부회장은 수소 에너지가 ‘기후 비상사태(Climate Emergency)’ 및 미래 에너지 전환의 실질적인 해법이 되려면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 ▲일반 대중의 수용성 확대 ▲가치사슬 전반의 안전관리체계 구축 등 3가지가 반드시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선 정 회장은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과 관련 "수소산업 모든 분야에서 기술 혁신을 통한 원가 저감으로 지속 가능한 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소경제의 친환경성을 현실화하기 위해 생산, 저장, 활용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서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출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또 그는 "수소사회의 실질적 가치 및 비전을 효과적으로 제시해 일반 대중의 수용성을 확대하고 신 시장을 창출해야 한다"며 "수소사회 비전과 가치를 보다 적극적으로 알려 수소에너지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 개선과 수소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수소위원회 CEO 총회에서 공개된 글로벌 컨설팅업체 FTI컨설팅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 중국, 일본, 독일 4개국 대상 설문조사에서 수소에 대한 일반 대중들의 인지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정 수석부회장은 최근 수소위원회와의 인터뷰에서 "주요 국가들이 추진 중인 수소도시가 미래 수소사회를 앞당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수소도시가 수소 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험기지 기능은 물론 미래 수소사회의 장점을 직관적으로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안전문제와 관련 정 부회장은 "수소산업 가치사슬 전반의 완벽한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공동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전했다.

수소위원회는 지난 2017년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출범한 수소 관련 글로벌 CEO 협의체다. 에너지, 화학, 완성차 및 부품 업체 등 세계 주요 기업이 참여한다. 현대자동차는 프랑스의 에너지업체 에어리퀴드가 공동 회장사를 맡고 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