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 왓츠앱 메시지로 스마트폰 해킹 당해"

입력 2020.01.22 13:50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책임자(CEO)가 스마트폰 해킹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 모하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메시지가 주요 역할을 해, 해킹 과정에 관심이 쏠린다.

21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가디언은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가 2018년 빈 살만 사우디 아라비아 왕세자로부터 왓츠앱(Whatsapp) 메시지를 받은 후 스마트폰을 해킹당했다고 알렸다.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책임자(CEO)./ 아마존 제공
디지털 포렌식 결과 베조스 CEO는 지난해 5월 1일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의 왓츠앱 계정에서 받은 암호화된 메시지를 열었고, 여기에 악성 파일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메시지가 전송된 후 수시간 내에 사생활이 담긴 대량의 데이터가 유출됐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정보가 빠져나갔고, 어떻게 사용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해당 디지털 포렌식 조사는 베조스 CEO의 불륜 사실이 보도된 지난해 1월 이후 시작됐다. 당시 미국 내셔널인쿼러는 베조스와 앵커 출신인 로렌 산체스 사이에 오간 문자를 공개하며 불륜 사실을 보도한 바 있다.

빈 살만 왕세자가 해킹 사건에 개입했는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가디언은 사우디 반정부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 사건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카슈끄지는 두 사람이 메시지를 주고받은 지 5개월 뒤에 살해당했다. 카슈끄지는 베조스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 소속 칼럼니스트며, 빈 살만 왕세자는 카슈끄지를 살해한 배후로 지목된다.

사우디아라비아에 정통한 전문가들은 "베조스가 워싱턴포스트를 소유하고 있고, (해당 매체에서) 사우디아라비아 왕가에 대한 비판적인 보도를 한 것 때문에 베조스가 해킹 표적이 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