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연 5%대’ 특판 적금 상품 등장에 앱 ‘마비’

입력 2020.02.03 15:01

하나은행이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에서 변경하면서 이를 기념해 최대 5.01% 특판 적금 판매에 나선 가운데, 애플리케이션(앱)이 마비됐다. 하나은행 웹사이트 역시 특판 적금 판매 영역은 거래량 폭주로 마비된 상태다. 고객 접속이 폭주했기 때문이다.

3일 하나은행은 브랜드 명칭을 KEB하나은행에서 하나은행으로 변경하고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New 하나은행'으로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를 기념해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특판 적금 판매에 나섰다. '오직 하나은행 손님만을 위해 준비했다'는 의미로 연 5.01%의 정액 적립식 적금 상품 '하나 더적금'을 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한시적으로 판매한다.

이번 상품은 1년제며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연 0.2%)과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연 1.25%) 조건을 충족하면 최고 연 5.01% 금리를 제공한다.

하지만 이 날 특판상품 가입에 고객 접속이 폭주하면서 애플르케이션(앱)과 해당 페이지는 마비상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선착순 마감 상품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율이 높다보니 고객 관심이 높은 것 같다"며 "가입 기간이 3일인만큼 여유를 갖고 접속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접속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