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0㎞ 정도는 너끈해" 광양-부산 물류 운송에 수소트럭 투입

입력 2020.02.16 12:25

현대차와 여수광양항만공사가 수소트럭 실증사업을 시작한다. 광양항과 부산 왕복 320㎞ 구간에 수소트럭을 투입하고 광양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를 모색한다.

이인철 현대자동차 상용사업본부장(왼쪽)이 길인환 여수광양항만공사 운영본부장과 수소전기트럭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수소전기트럭 시범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지난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는 물류 운송용 수소전기트럭을 개발, 2023년까지 2대를 우선 도입하고 이듬해 10대를 증차할 계획이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수소충전소 건립을 위한 부지 약 2,000㎡를 제공, 2022년까지 광양항 내 수소충전소 1개소를 구축하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2018년 스위스 ‘H2에너지’와 대형 트랙터 엑시언트 기반의 대형 냉장밴용 및 일반밴용 수소전기트럭 공급 계약을 맺고 올 상반기부터 수출할 예정이다.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