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찮은 케이블 뺀 무선 게이밍 마우스 '제닉스 타이탄 G 와이어리스’

입력 2020.02.17 00:00

게이밍 마우스의 ‘케이블’은 골치 아픈 존재다. 게임 플레이 중 빠르고 정확하게 움직이려면 방해만 된다. 케이블의 방해를 최소한으로 줄이기 위한 ‘마우스 번지’라는 주변기기가 따로 있을 정도다.

하지만 케이블은 마우스 조작이 PC를 통해 정확하고 타이밍 맞게 게임에 반영하는 데 꼭 필요하다. 이전의 무선 마우스는 응답속도가 느려 게임에서의 정확도가 떨어지고 반응도 느렸기 때문이다.

제닉스 타이탄 G 와이어리스 일반 버전(왼쪽)과 미니 버전 패키지. / 최용석 기자
최근 들어서야 유선 못지않은 성능과 반응속도를 갖춘 쓸만한 무선 게이밍 마우스가 하나둘씩 등장하고 있다. 제닉스도 자사의 최신 게이밍 마우스 ‘타이탄 G’ 시리즈의 무선 버전인 ‘타이탄 G 와이어리스(TITAN G Wireless)’ 시리즈를 선보였다.

제닉스 타이탄 G 와이어리스의 기본적인 디자인과 기능, 버튼 구성 등은 기존 유선 버전 타이탄 G 시리즈에서 크게 다른 부분은 없다. 이번 리뷰는 유선 모델과 다른 점을 중심으로 살펴보겠다.

케이블이 있던 자리는 충전 케이블 연결 단자로 바뀌었다. / 최용석 기자
타이탄 G 와이어리스는 최근 무선 마우스의 트렌드에 맞춰 내장 충전 배터리를 전원으로 사용한다. 외관상 가장 큰 차이점은 기존 케이블이 있던 자리에 충전을 위한 충전용 포트가 달린 것이다. 마이크로B 방식이 아닌 최신 타입C 단자를 채택했다.

충전은 USB 케이블을 이용해 충전한다. USB 케이블을 꽂아 쓰거나, 타입C 방식 케이블이 달린 스마트폰 충전기로도 충전할 수 있다. 충전 중에는 스크롤 휠의 LED가 깜빡이면서 충전 상태를 알려준다.

충전 중에는 스크롤 휠 LED로 충전상태를 알려준다. 동시에 유선 마우스처럼 쓸 수 있다. / 최용석 기자
함께 동봉된 충전 케이블로 PC에 연결하면 충전과 동시에 유선 마우스처럼 작동한다. 무선 리시버를 PC에 꽂지 않고, 마우스의 전원 스위치를 끈 상태에서도 정상적으로 유선 마우스로 작동한다. 충전 중에도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는 데다, 때에 따라 유선과 무선을 바꿔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마우스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실내에서는 데스크톱 PC에 연결해 충전 겸 유선 모드로 사용하다가 실외에서는 무선 리시버를 꽂은 노트북과 함께 사용하는 2in1 방식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마우스 하나 값으로 데스크톱과 노트북 양쪽에서 모두 쓸 수 있는 고성능 마우스를 얻는 셈이다.

초소형 무선 리시버는 마우스 바닥쪽에 수납할 수 있다. / 최용석 기자
무선 리시버는 마우스 바닥의 전용 수납공간에 꽂아서 보관한다. 크기가 작아 노트북에 꽂은 채로 이동해도 걸리적거리지 않는다. 플러그 앤드 플레이를 지원해 PC에 꽂으면 바로 인식하고 사용이 가능하다. 제닉스에 따르면 2.4㎓의 주파수를 사용하며, 응답시간은 1㎳(1000분의 1초)다. 실제로 사용해 보니, 게임에서도 유선 모델과 거의 차이 없는 반응성과 감도를 보여줬다.

무선마우스인 만큼 유선 모델에 있던 폴링레이트(PC와 마우스가 신호를 주고받는 주기) 변경 스위치가 없고, 대신 전원 스위치가 달렸다. 스위치는 2가지 모드로 켤 수 있다. 한쪽은 전원과 함께 RGB LED를 함께 켜고, 다른 한쪽은 마우스 전원만 켠다.

전원 스위치로 RGB LED를 켜고 끌 수 있다. / 최용석 기자
게이머들이 무선 마우스를 꺼리는 또 다른 이유는 배터리 사용 시간이다. 한창 게임 중에 마우스가 꺼지면 낭패를 보기 쉽기 때문이다.

제닉스 타이탄 G 와이어리스는 연속 사용 시 최대 90시간(제닉스 자체 기준)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하루 반나절(12시간)씩 게임을 즐겨도 1주일 내내 사용할 수 있다. 휴식 중에 틈틈이 충전하거나 유선/무선 모드를 번갈아 사용하면 배터리 걱정을 할 필요가 없다.

불필요한 전력 소모를 줄이기 위한 노력도 여기저기 보인다. 게이밍 마우스의 핵심인 광학 센서는 기존 타이탄 G 시리즈에 탑재한 ‘픽스아트 PMW 3389’와 동급의 성능을 제공하면서 전력 소모량은 10배 이상 줄인 ‘픽스아트 PMW 3355’를 사용했다.

화려한 RGB 조명 효과는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 대기 중일 때만 켜진다. / 최용석 기자
화려한 시각 효과를 선사하는 RGB LED 조명도 가만히 대기할 때만 켜진다. 움직이는 중이거나 PC와의 연결 신호가 끊어지면 자동으로 꺼져서 전력 낭비를 막는다. 아예 전원을 켤 때 LED만 끌 수도 있다.

유선 모델에 없는 USB 연장 케이블도 추가로 제공한다. PC 본체와 무선 마우스가 멀수록 응답시간이 길어지고 간섭 등이 발생하기 쉬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배려다. 연장 케이블의 길이는 약 2m로, USB 포트를 책상 위로 쉽게 끌어올 수 있다.

무선 리시버를 책상 위로 끌어올 수 있는 연장케이블(왼쪽)도 제공한다. / 최용석 기자
한편, 타이탄 G 와이어리스는 유선 모델처럼 손이 작은 사람을 위해 사이즈를 살짝 줄인 ‘미니’ 버전도 함께 출시했다. 충전 겸 유선 케이블의 연결 단자가 타입C가 아닌 일반 마이크로B 단자인 점과 충전 배터리를 분리 및 교체 가능한 점이 타이탄 G 일반 무선 버전과 다르다.

미니 버전의 배터리는 크기와 모양이 일반 AA 규격 건전지 및 충전지와 같다. 하지만 전압이 3.7V로 달라 일반 건전지 및 충전지는 사용할 수 없다. 실제 배터리를 빼낸 자리에는 해당 내용을 알리는 경고 스티커가 붙어있다.

타이탄 G 미니 와이어리스는 충전 케이블 단자 규격이 다르고 충전 배터리를 교체할 수 있다. / 최용석 기자
충전 배터리를 내장했기 때문인지 타이탄 G 와이어리스 2종의 전체적인 무게는 유선 버전보다 약 10g 내외 늘었다. 민감한 사용자가 아니라면 크게 느껴질 차이는 아니다. 색상도 기존 유선 모델과 마찬가지로 각각 블랙과 화이트 2종으로 선보인다. 가격은 유선 모델보다 2만원 더 비싼 5만9000원이다.

케이블이 없는 만큼 제닉스 타이탄 G 와이어리스 2종은 각종 게임을 더욱더 자유롭고 편하게 즐길 수 있다. 반응속도와 감도 등도 기존 유선 모델 못지않게 빠르고 정확하다. 하이브리드 모드를 지원하는 만큼, 무선 모드가 미덥지 못한 게이머는 평소에만 무선으로 사용하다가 게임을 할 때만 유선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게임에서도 쓸만한 무선 마우스를 찾고 있다면 추천할만한 제품이다.




키워드